“여친 암으로 떠나 힘들다”...‘무엇이든 물어보살’ 거짓방송 논란 해명

입력 : ㅣ 수정 : 2020-02-19 00: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무엇이든 물어보살’ 측이 방송에 출연한 한 남성의 사연이 거짓이라는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한 남성이 출연해 여자친구를 암으로 떠나 보낸 사연을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남성은 “여자친구와는 대학 시절 선후배 사이로 만난 뒤 4년간 짝사랑하다 겨우 사귀게 됐지만, 연애 1년 만에 여자친구가 희귀암에 걸려 25살 나이로 사망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갑작스레 세상을 떠나자 정신적 충격 때문에 정신과 치료도 받았고,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MC 서장훈과 이수근은 “버텨야 한다. 네 삶은 포기하고 시간이 가기만을 바라지는 말아야 한다”며 위로의 말을 전했다.

하지만 방송 이후 해당 사연이 담긴 영상에는 사연자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댓글들이 달렸다. 사연자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네티즌들은 “허언증 아직도 못 고쳤냐”, “진짜 적당히 해라”, “있지도 않은 일들 사람들한테 말하고 다니니까 좋냐” 등의 댓글들을 달았다.

사연이 논란이 되자 해당 영상은 삭제됐다.

이와 관련 ‘무엇이든 물어보살’ 측은 18일 “논란을 접하고, 현재 사실관계를 파악했다”며 “본방송 내용은 사실이고, 예고편 내용 중 일부분(고인의 임신 여부)가 사실이 아닌 것이 밝혀졌다”고 밝혔다. 이어 “정정방송을 할 예정이고, 오후 4시 재방송부터 적용된다”고 덧붙였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