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환경단체·야권 모두 반발…논란의 터키판 대운하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13: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스탄불 운하’, 환경영향평과 통과 후 본격 추진
새 서식지 등 위협 우려...“모든 것 사라질 것” 비판 고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터키 정부가 추진하는 ‘이스탄불 운하’를 둘러싼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가디언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대운하 사업’에 대해 정치권과 환경단체들이 이 지역의 생태학적 파괴를 경고하고 나섰다고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탄불 운하는 마르마라해와 흑해 사이에 총연장 45㎞, 폭 400m 규모의 인공 수로를 만드는 ‘메가 프로젝트’로, 2011년 당시 총리였던 에르도안 현 대통령이 총선 공약으로 제시한 사업이다. 터키 정부 스스로도 “정신 나간 프로젝트”라고 말할 정도로 엄청난 사업이다 보니 재원조달 및 실현 가능성부터 환경에 미칠 영향까지 논란이 확산됐다. 절대권력의 에르도안 정권은 문제의 프로젝트를 밀어붙였고, 지난달 말 터키 환경부의 환경영향평가를 통과했다.

터키 건축가협회 등 전문가집단과 그린피스 등 환경단체들은 운하 개발이 마르마라해와 흑해의 생태학적 균형을 파괴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한 관계자는 가디언에 “흑해의 염도는 마르마라해보다 적고, 유기농 함량은 반대로 훨씬 높다”면서 “운하에 의해 이들이 연결되면 수위와 염도가 모두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부 해양학자들은 30년이 지나면 마르마라해의 용존 산소가 남아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 정말 위험한 프로젝트다”라고도 했다.

특히 운하 개발이 수백종의 새가 서식하는 큐축체크메제 호수의 생태계를 위협할 것이란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 지역에는 왜가리, 울새, 흰죽지수리 등이 서식하고 있다.

제1야당인 공화인민당(CHP)이 운하 건설 반대운동을 시작하는 등 에르도안을 향한 정치권의 공세 수위도 높아지고 있다. CHP 소속 에크렘 이마모을루 이스탄불 시장은 “이 프로젝트와 함께 모든 것이 되돌릴 수 없이 사라질 것”이라며 “환경부의 환경영향평가에는 불충분한 분석과 조사가 포함돼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에르도안 대통령은 지난달 말 이스탄불 운하 건설 사업 재개 의사를 밝히며 “누군가 반대하든 말든 운하를 건설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