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둥이 류현진 “휴스턴 사인 훔치기 기분 나빠” 발끈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0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류현진.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류현진.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사인훔치기 스캔들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2017년 당시 월드시리즈에서 맞붙었던 팀(LA 다저스)의 선수로서 당연히 기분 나쁘다”고 했다. 팬들로부터 ‘순둥이’로 불릴 만큼 평소 불편한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류현진마저도 비판을 할 정도로 휴스턴의 사인훔치기 행위가 비열하다는 얘기도 된다. 플로리다주에서 스프링캠프 훈련 중인 류현진은 “난 월드시리즈에서 뛰지 않았기 때문에 사인훔치기를 직접 느끼진 못했지만 당시 다저스에서 뛰었던 선수라면 기분이 안 좋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러나 “휴스턴과의 맞대결에서 몇몇 선수는 빈볼을 던질 것”이라는 전언에 대해서는 “전 야구를 해야죠. 최대한 스트라이크를 던질 것”이라고 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20-02-18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