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사망 보행자 50%가 어르신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0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만 65세 이상 사망 비중 OECD 4.5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교통사고로 사망한 보행자 가운데 만 65세 이상 고령자 비중이 50%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청은 2015~2019년 최근 5년간 보행자 교통사고 분석 결과 교통사고 사망자 중 보행자 비중이 약 40%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전체 사망자의 경우 2015년 4621명으로 보행 사망자(1795명) 비중이 38.8%였지만, 지난해엔 전체 사망자(3351명)와 보행 사망자(1302명) 모두 줄면서 비중은 38.8%로 같았다.

보행 사망자 중 노인 비중이 50% 수준으로 높았다. 2015년 노인 보행 사망자 비중은 50.1%(909명)였고 2016년 50.0%(866명), 2017년 51.3%(906명), 2018년 50.1%(842명), 지난해 48.8%(743명)를 기록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75~79세가 28.0%, 70~74세 21.2%, 80~84세 19.9%, 65~69세가 17.8% 순이었다.

국내 노인 교통사고 사망 비중은 높은 편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인구 10만명당 우리나라 노인의 보행 사망자는 12.8명으로, OECD 평균 2.8명 대비 4.5배에 달한다.

경찰청 관계자는 “고령화로 인해 노인 사망자 비중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고령자 특성을 고려한 보행자 안전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20-02-1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