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부, 18일 대통령 전용기로 일본 크루즈내 국민 이송 추진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23: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일본 크루즈선에 타고 있는 국민 중 일부를 국내로 데려오기 위해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를 투입한다.

17일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외교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타고 있는 한국인 14명 중 일부를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18일 오후 일본 하네다 공항으로 대통령 전용기를 파견하는 방안을 일본 정부와 협의 중이다.

해당 크루즈선에는 승객 9명과 승무원 5명 등 14명의 한국인이 타고 있으며 이 중 일부가 한국으로 가고 싶다는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