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투표 조작의혹’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 구속영장 기각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22: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돌학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이돌학교

“현 단계에서 구속 사유 인정하기 어려워”

엠넷(Mnet)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인 ‘프로듀스101’에 이어 ‘아이돌학교’도 또다시 시청자 투표 조작 의혹에 휩쌓인 가운데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임민성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7일 김모 CP 등 제작진 2명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현 단계에서 구속 사유와 그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지난 14일 경찰은 2017년 7월부터 9월까지 방영된 ‘아이돌학교’의 시청자 투표 결과를 조작한 혐의(업무방해·사기 등)로 이들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지난해 7월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 프듀 시즌 4의 시청자 투표 조작 논란이 불거지자 수사에 착수한 뒤 프듀 이전 시즌과 아이돌학교로 수사를 확대했다. 프듀 101 시리즈의 안준영 PD와 김용범 CP 등은 지난해 12월 업무방해와 사기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