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내일 일본 크루즈내 국민 군용기로 이송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21: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인도 있어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병 탓에 일본 요코하마 앞바다에 격리된 채 정박 중인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객실 발코니에 13일 태극기가 걸려 있다. 이 배에는 한국인 14명이 타고 있다. 요코하마 로이터 연합뉴스

▲ “한국인도 있어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병 탓에 일본 요코하마 앞바다에 격리된 채 정박 중인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객실 발코니에 13일 태극기가 걸려 있다. 이 배에는 한국인 14명이 타고 있다.
요코하마 로이터 연합뉴스

한국인 탑승자 14명 중 소수가 한국행 원해

정부가 이르면 18일 군용기를 투입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일본 크루즈선에 타고 있는 국민 중 일부를 국내로 데려올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외교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타고 있는 한국인 14명 중 일부를 군 수송기에 태워 국내로 이송하는 방안을 일본 측과 협의 중이다. 정부는 오는 18일에 군 수송기를 투입하는 쪽으로 일본 측과 협의 중이지만 일정은 유동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크루즈선에는 한국인 승객 9명과 승무원 5명 등 14명이 타고 있는데, 이 중 일부가 한국으로 가고 싶다는 의사를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행 희망자가 워낙 소수이다 보니 전세기가 아닌 군 수송기를 투입하는 방향으로 알려졌다.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약 3700명의 크루즈선 승객과 승무원 중 1723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454명이 감염됐다. 한국인 탑승자 중 확진자는 아직 없다.

정부는 국내로 이송되는 크루즈선 탑승자들도 중국 우한에서 데려온 교민들과 마찬가지로 14일 동안 격리한다는 방침이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