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완주고속도로 터널사고 사망자 3명으로 늘어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2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매2터널 빙판길 사고 ‘재로 변한 사고 차량’ 17일 낮 12시 30분께 순천~완주 고속도로 상행선 사매2터널에서 빙판길 사고로 추정되는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한 했다. 사진은 터널안 사고 차량의 모습. 2020.2.17/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사매2터널 빙판길 사고 ‘재로 변한 사고 차량’
17일 낮 12시 30분께 순천~완주 고속도로 상행선 사매2터널에서 빙판길 사고로 추정되는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한 했다. 사진은 터널안 사고 차량의 모습. 2020.2.17/뉴스1

17일 오후 8시 기준 3명 사망·43명 부상
빙판 미끄러진 차량 연쇄 충돌로 추정돼

17일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사매 2터널에서 발생한 다중추돌 사고 수습 과정 도중 사망자가 추가로 발견됐다.

전북소방본부와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30분쯤 터널 내 탱크로리에 깔린 차량 내부에서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시신 한 구가 발견됐다. 이에 따라 이번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3명으로 늘었다.

부상자는 이날 오후 8시 기준 43명으로 집계됐다. 이들은 인근 남원의료원, 전남대병원, 임실 보건의료원 등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사고 원인을 빙판에 미끄러진 차량의 연쇄 충돌로 추정하고 있다. 터널에 진입한 차량 여러 대가 접촉사고로 멈춰 선 상태에서 질산을 실은 탱크로리가 이를 들이받고 넘어지면서 30여대의 연쇄 충돌과 화재로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현재 터널 내에는 견인되지 않은 차량 7대가 남아 있어 사고 수습 과정에서 인명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 전북소방본부 관계자는 “사고 원인을 단정할 수는 없지만 차들이 터널 진입 과정에서 미끄러져 충돌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정확한 경위는 조금 더 조사를 진행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환경당국과 남원시는 터널에 있는 탱크로리에서 질산 등 유독물질의 방제 작업도 하고 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