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도배된 국민청원 게시판 한달…국민들은 무엇을 바랐나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19: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달간 올라온 국민청원 629개 분석
629개 가운데 46.7%가 코로나19
‘중국인 혐오’ 드러났다는 지적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4주가 지났다. 서울신문은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16일까지 4주간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청원 629건을 분석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4주 동안 중국인 입국금지부터 초·중·고 휴교 요청, 코로나19로 둔화된 경제를 살려달라는 호소까지 다양한 국민들의 요구가 올라왔다.

●청원 게시글 가운데 절반 가량이 ‘코로나19’

16일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게시글은 총 629개다. 이 가운데 294개(46.7%)가 코로나19에 대한 내용이다. 지난 한달간 올라온 국민청원 게시글의 절반 가량을 코로나19 관련 청원이 차지한 셈이다.

가장 많이 올라온 청원은 중국인 입국금지와 관련한 청원이다. 초반에는 중국인, 중국에서 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해달라는 내용이 많았지만 첫 중국 외 국가 감염자인 16번 확진자가 등장한 이후로 동남아까지 입국 제한에 포함해달라는 청원이 등장했다. 내용별로 살펴보면 중국인 입국금지 청원이 총 59개(20.1%), 학교와 직장 등 휴교·휴원과 행사 취소 요청이 55개(18.7%), 마스크 폭리 대안이 36개(12.2%), 아산·진천에 우한교민 격리를 반대하는 청원이 27개(9.2%),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 대책 마련이 14개(4.8%) 순이다.

청원 동의 흐름도 비슷하다. 코로나19 관련 청원 동의 숫자 총 113만6855명 가운데 83만2220명(73.6%)이 중국인 입국금지 청원에 참여했다. 학교와 직장 등 휴교·휴원과 행사 취소 요청 7만3430명(6.5%), 아산·진천 우한교민 격리 반대 6만979명(5.4%), 중국 지원 중지 3만7300명(3.3%), 서비스직 등 마스크 의무화 3만2574명(2.9%), 마스크 폭리 대안 2만9026명(2.6%)이 뒤를 이었다.

●3~4일에 청원·언론 보도 집중…5일 이후 하락세

가장 많은 코로나19 관련 청원이 몰린 날은 이달 3일이다. 3일에만 코로나19 관련 청원의 절반 가량인 124개가 쏟아졌다. 뒤이어 4일에도 코로나19 청원 110개가 올라왔다.

3~4일에 청원이 쏟아진 이유는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2일까지 코로나19 이슈가 큰 주목을 받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31일에는 확진자 4명이 한꺼번에 발생했다. 8,9,10,11번 확진자다. 8번 확진자는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가 2차 판정에서 양성으로 뒤집힌 첫 사례다. 첫 3차 감염 사례도 이날 등장했다. 3번 확진자에서 6번 확진자로, 6번 확진자에서 10·11번 확진자로 감염이 일어났다. 31일~1일에는 우한교민들이 한국으로 귀국해 아산·진천의 국가 시설로 격리되고 지난 2일에는 확진자 3명이 동시에 발생했다. 정부가 중국 후베이성 방문 및 체류 외국인에 대한 입국금지를 결정한 날도 2일이다.

언론 보도도 청원 흐름과 비슷한 양상을 띄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제공하는 빅카인즈(54개 언론사 기사 분석)를 통해 같은 기간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검색한 기사 1만 4463개를 분석한 결과 지난 3일 처음으로 관련 기사가 1000건이 넘었다. 코로나19 관련 언론 보도는 3일 1124건, 4일 1214건, 5일 1246건으로 꾸준히 증가해 정점을 찍은 뒤 서서히 감소한다. 검색 키워드와 연관성이 높은 기사 1000개를 꼽아 키워드 빈도수를 검색해보면 중국이 2355개로 가장 높고, 감염증(1118개), 우한(1011개), 확진자(687개), 사스(442개), 메르스(321개), 치료제(308개), 감염자 (306개), 사망자(303개) 등 순이다.

송재룡 경희대 사회학과 교수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관련된 국내외 뉴스, 정보, 지식과 연동돼 표출된다”면서 “청원이 폭발적으로 올라온 3~4일쯤 코로나19에 관한 뉴스, 정보 등이 많이 노출된 영향을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인 입국금지로 몰린 청원…혐오라는 지적도

코로나19 사태 한달 동안 중국인 혐오를 자극하는 청원이 계속됐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중국인 입국금지와 관련한 청원은 코로나19 청원 294개 가운데 59개(20.1%)로 가장 많다. 사람들이 가장 많이 동의한 청원도 중국인 입국금지로 113만6855명 가운데 83만2220명(73.6%)에 달한다. 중국에 대한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관련 지원을 중지해달라는 청원은 3만7300명(3.3%)의 동의를 얻었다. 단일 청원으로 가장 많은 동의를 얻은 청원도 중국인 입국금지다. 이 청원에는 약 70만명이 참여했다. 동의 인원 1만명이 넘는 청원 11개 가운데 5개도 중국과 관련한 청원이다. 송 교수는 이에 대해 “전염병이 확산되는 상황에서는 사람들이 감성적으로 반응할 수밖에 없다”면서 “청원에 많은 사람이 응답했다고 해서 옳은 것이라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손지민 기자 sj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