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호재… 인천·수원 아파트값 급등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01: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 4구 아파트값은 -0.04%에서 -0.05%로 전주보다 하락폭이 더 커졌다. 양천구(-0.01%)도 신규 입주 및 상승 피로감 등으로 하락 전환했다. 반면 인천과 수원은 전주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인천 연수구(0.40%)는 교통호재(GTX-B)가 있는 송도동이, 서구(0.13%)는 청라국제도시 및 역세권(2호선) 위주로 각각 올랐다. 수원 권선구(2.54%)는 교통호재(신분당선 연장)가 있는 금곡·호매실동 중심으로 상승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은 상승폭이 확대됐다. 특히 수도권(0.10%→0.15%)의 상승폭이 컸다. 시도별로는 울산(0.28%), 경기(0.21%), 세종(0.20%), 대전(0.18%), 인천(0.16%) 등이 전셋값 상승을 견인했다.

2020-02-17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