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기자들 이어 교수도 실종… 中 시진핑 책임론 무마 위해 여론전

입력 : ㅣ 수정 : 2020-02-17 01: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칭화대 교수, 코로나19 정부대응 쓴소리
웨이보 계정 삭제… “곧 처벌당할 것”예견
실종된 시민 기자들 당국에 구금 추정
리원량 사후 여론자유 보장 목소리 커
中 언론 “시 주석 사태 초기 대응 지시”
당국자들 대처 부족 비판 오히려 확산
쉬장룬 중국 칭화대 법대 교수

▲ 쉬장룬 중국 칭화대 법대 교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자초한 중국 정부의 부실 대응을 비판하는 여론에 대한 당국의 탄압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판 목소리를 단속하는 한편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이 지난달 초 대응을 지시했다며 여론전을 펼치고 있지만, 이 같은 당국의 대응이 오히려 중국 지도부에 대한 책임론을 더욱 확산시키는 모습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의 일요판 매체 옵서버는 15일(현지시간) 감염병 확산 사태와 관련해 시 주석을 공개 비판하는 글을 올렸던 칭화대 법대 쉬장룬 교수가 최근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지인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쉬 교수는 최근 해외 웹사이트에 ‘분노하는 인민은 더이상 두렵지 않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주목받았다. 이 글에서 그는 시 주석 체제에 대해 “30년 넘는 시간 동안 구축된 관료 통치 체제가 난맥상에 빠졌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공적으로 논의될 여지가 모두 차단당했다”고 비판했다.

지인들에 따르면 이 글을 끝으로 쉬 교수의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계정이 중단됐고,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서는 그의 이름이 삭제됐다. 또 중국 최대 검색엔진인 바이두에 그의 이름을 검색하면 수년 전 올린 몇 개의 글만 검색되는 등 ‘유령’이나 다름없는 신세가 됐다. 다만 친구들은 쉬 교수가 당국에 구금된 것이 아니라 베이징 자택에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옵서버는 전했다. 하지만 이 또한 연락할 방법이 없어 소재를 전혀 파악할 수가 없는 상황이다. 쉬 교수는 가장 최근 올린 글에서 “내가 처벌당할 것이란 것은 너무 쉽게 예견할 수 있다. 이건 내가 쓰는 마지막 글이 될 것”이라고 적은 바 있다.

중국 당국은 현재 정부 대응을 비판하는 여론을 입막음하는 등 사회에 대한 통제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앞서 우한 상황을 전하며 당국을 비판한 변호사 출신 시민기자 천추스와 정부 비판 영상을 올린 의류 판매업자 출신 시민기자 팡빈 등이 현재 실종된 상태로, 외신들은 이들이 당국에 구금돼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미국서 리원량 추모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처음 경고했다가 당국의 탄압을 받았던 중국 우한 의사 고(故) 리원량을 추모하는 행사가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웨스트우드의 UCLA 캠퍼스 밖에서 진행되고 있다. 지난 7일 새벽 코로나19 감염으로 리원량이 사망한 후 중국인들 사이에서 그에 대한 추모 열기가 높다. 웨스트우드 AFP 연합뉴스

▲ 미국서 리원량 추모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처음 경고했다가 당국의 탄압을 받았던 중국 우한 의사 고(故) 리원량을 추모하는 행사가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웨스트우드의 UCLA 캠퍼스 밖에서 진행되고 있다. 지난 7일 새벽 코로나19 감염으로 리원량이 사망한 후 중국인들 사이에서 그에 대한 추모 열기가 높다.
웨스트우드 AFP 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를 처음 알린 뒤 오히려 괴담 유포자로 몰렸던 의사 리원량의 죽음 이후 언론·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라는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이 같은 보도가 잇따르며 시 주석 체제에 대한 불신은 더욱 커지고 있다.

중국 정부는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시 주석을 향해 쏠리는 책임론을 무마하기 위한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 관영 언론들은 시 주석이 지난 3일 중앙정치국 상무위원회에서 6000자 분량이나 되는 코로나19 대응 발언을 했고 바이러스 확산 초기인 1월 7일에 이미 관련 지시를 내린 바 있다고 16일 보도했다. 하지만 이 같은 전방위적인 대응이 ‘우한의 의인’ 리원량의 죽음 이후 더욱 커진 민심 이반을 얼마나 막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뉴욕타임스(NYT)는 중국 정부가 시 주석이 사태 초기부터 대응을 지시했다고 밝힘으로써 오히려 당국자들의 대처가 부족했다는 비판에 직면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옵서버도 “내부고발자인 리원량의 사망은 중국인들에게 슬픔과 분노를 일으켰고, 정부의 검열이 정당한지를 묻는 공개적인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20-02-17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