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600만명 찾는 임대업장을 잡아라” 강원랜드내 업소들 불경기속 뜨거운 경쟁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18: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박 소문속 강원랜드내 입대업장들의 임대계약 기간이 속속 만료되면서 계약연장이 뜨거운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 대박 소문속 강원랜드내 입대업장들의 임대계약 기간이 속속 만료되면서 계약연장이 뜨거운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한 해 600만명이 찾는 강원랜드내 임대업장을 잡아라”

불경기속에 내국인 카지노가 있는 강원랜드 내 임대업장에 대한 관심이 뜨겁게 달아 오르고 있다.

강원랜드는 14일 연간 방문객 600만명, 직원수 3700명, 협력업체 직원 1800명 등 메머드급 소비시장을 갖고 있는 강원랜드내 임대업장의 임대차 기간 연장 여부가 업체들 사이에 핫이슈로 떠오르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강원랜드내 콘도미니엄, 호텔, 스키장, 워터월드 등에는 41개 임대업장을 운영 중이고, 3월 말 콘도미니엄 편의점을 시작으로 7월 중순 오락실 등 이들 임대업장의 계약 기간이 줄지어 만료된다. 내년 3월 말에는 스키장 임대업장들의 임대차 계약 기간도 끝난다.

이들 임대업장에는 한 해에 방문객이 600만명에 이르고, 직원수도 3720명, 협력업체 직원 수도 1800명에 달하는 등 매머드급 소비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찾는 고객들도 소비 지출이 많은 계층으로 지역주민 사이에 임대업장 낙찰은 곧 ‘대박’으로 인식되고 있다.

이런 이유로 입찰 경쟁률도 높다. 가장 최근인 지난해 9월 팰리스호텔 편의점 선정 입찰 경쟁률은 228대 1을 기록했다.

이번에 임대차 계약이 만료되는 업소들은 당초 임대차 기간 5년으로 계약했다. 하지만 2018년 10월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 개정으로 임대차 기간이 5년에서 10년으로 늘어났고, 개정법은 개정 이후 계약 기간을 갱신하는 경우도 임대차 기간 10년을 적용하도록 규정했다. 이 조항을 적용하면 강원랜드 임대업장들의 계약 기간도 5년씩 늘어나게 된다.

강원랜드 임대업장 입찰을 준비 중인 한 주민은 “강원랜드 임대업장의 매출 규모가 상당히 크고, 폐광지에서 강원랜드 시장 규모는 절대적이기 때문에 기존 임대업장의 임대차 기간을 5년 연장할지 아니면 기존 임대차 기간이 끝나면 재입찰을 할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아직까지 콘도 편의점 임대차 계약 입찰은 공고되지 않은 상태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3월 31일 계약 기간이 만료되는 콘도 편의점의 입찰은 현재 준비 중이다”며 “개정법률의 적용 여부는 법률자문 등 종합적으로 면밀히 검토해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정선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