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진출 글로벌 바이오사와 경쟁…바이오는 우리가 日보다 전망 밝아”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0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재섭 에이프로젠 대표 인터뷰
국내 첫 바이오벤처 ‘유니콘’ 등재
김재섭 에이프로젠 대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재섭 에이프로젠 대표

“과학자다운 과학자가 되겠단 꿈을 품고 뛰어든 창업이었는데 어느덧 ‘유니콘’(자산가치 1조원 이상 벤처기업)의 영예까지 안게 됐네요. 국내엔 우리보다 우수한 바이오벤처가 많아요. 바이오에서도 유니콘이 탄생한 걸 계기로 국내 바이오산업이 대중의 관심을 받고 한층 더 발전하기를 바랄 뿐입니다.”

지난해 12월 세계적인 시장조사업체 CB인사이트에 유니콘으로 등재된 에이프로젠의 김재섭(57) 대표는 13일 경기 성남시 중원구 본사에서 서울신문과 만나 이렇게 소감을 밝혔다. 카이스트 생명공학과 교수였던 김 대표는 벤처 붐이 일던 2000년 창업에 뛰어들어 20년 만에 회사를 유니콘 반열에 올렸다. 국내 11번째이며 바이오벤처 중에서는 처음이다.

“2000년 1월 눈이 펑펑 오던 날, 대학원 동기인 박정(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정어학원 대표가 교보증권 애널리스트와 함께 절 찾아왔어요. 자기가 투자할 테니 창업하라고 하더군요. 하고 싶은 연구가 있었지만 돈이 없어 못하고 있었죠. 정부에서 주는 연구지원비로는 턱도 없었고…. 친구 돈이라 부담스러워서 투자를 받지 않았지만, 벤처를 차리면 연구를 더 잘할 수 있겠다 싶어 창업의 길로 들어섰어요.”

훗날 거짓으로 드러나긴 했지만 ‘황우석 신드롬’과 함께 바이오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졌고, 김 대표도 차근차근 회사 규모를 키웠다. 하지만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투자자들이 빠져나가면서 문을 닫을 위기에 처했다. 김 대표는 120억원에 달하는 빚더미에 앉았고, 그간 믿고 따라준 직원 월급 주기도 벅찬 상황이었다.

하지만 에이프로젠의 가능성을 눈여겨본 국내 제약업체 바이넥스와 일본 니치코제약의 도움을 받아 위기를 넘겼다.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에피스에 이어 국내 세 번째로 바이오시밀러(복제약) 개발에 성공했다.

“일본이 제약 부문에선 우리보다 훨씬 앞서 있어요. 세계 20대 제약회사 중 4~5개가 일본 기업이죠. 하지만 바이오는 우리가 일본보다 전망이 밝아요. 바이오 유니콘이 추가로 나와서 정부와 사회가 관심을 갖고 적극적인 투자를 해 주면 미래의 먹거리 산업으로 발돋움할 것이라 확신합니다.”

김 대표는 “충북 오송에 짓고 있는 생산시설이 미국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우수의약품제조관리기준(GMP) 인증을 받는 게 올해의 목표”라면서 “우리 제품을 미국과 유럽에 진출시켜 글로벌 바이오 기업과 겨룰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20-02-1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