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 “특출난 선수 없어도 열심히 하려는 선수 많아”

입력 : ㅣ 수정 : 2020-01-29 02: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승 우승 U23 축구대표팀 금의환향
金감독 “와일드카드 정해진 것 없어”
이상민 “대표 선수들 경쟁 감당해야”
“우리는 진짜 원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한국의 역대 첫 우승을 일궈 내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진출 기록을 세운 축구대표팀이 28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리는 진짜 원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한국의 역대 첫 우승을 일궈 내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진출 기록을 세운 축구대표팀이 28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AFC U23 챔피언십에서 6전 전승으로 우승하며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의 쾌거를 이룬 김학범호가 28일 금의환향했다.

이날 오전 10시쯤 U23 국가대표 주장 이상민(22·울산 현대) 선수가 은빛 트로피를 들고 인천공항 출국장을 빠져나오자 플래카드를 들고 기다리던 팬들의 환호가 터져 나왔다. 정몽규 회장, 홍명보 전무이사 등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들은 꽃다발과 인형 등을 선사했다. 전날 사우디아라비아와 연장까지 가는 혈투를 치른 뒤 곧바로 귀국한 선수들은 피곤한 기색이 전혀 없이 기자회견 내내 미소를 잃지 않는 등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는 모습이었다.

공항 로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학범 감독은 우승의 원동력으로 궂은 날씨와 빡빡한 이동 일정 속에서도 고른 기량을 갖춘 선수 기용이 가능했던 점을 꼽았다.

김 감독은 “대표팀 숙소와 경기장 거리는 멀었고 3일마다 이동해야 했다”며 “우리 팀에 특출난 선수는 없어도 열심히 하려는 선수는 많았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2012 런던올림픽 동메달 기록을 깨겠다는 목표는 그대로”라며 우승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밝힌 목표를 유지했다. AFC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원두재는 “감독님의 뜻을 따르겠다”고 말했다.

U20에 이어 U23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을 맡아 팀을 우승으로 이끈 이상민은 ‘동료가 최고의 주장으로 뽑았다’는 기자들의 말에 “경기가 어려울 때 각자 개성이 강한 선수들이 희생정신을 발휘했다”며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김 감독은 와일드카드 3명이 포함되는 올림픽 본선 엔트리에 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아직 정해진 게 없다. 4월 20일 조 편성 결과가 발표되고 상대팀 분석이 나오면 그때 대략적인 윤곽이 잡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민은 “축구는 경쟁하는 스포츠다. 축구 선수로서 경쟁은 감당해야 할 몫”이라며 결과에 승복하겠다는 뜻을 보였다. 원두재도 “선수라면 국가대표에 들어가고 싶은 건 당연한 것”이라며 “노력해서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2020-01-29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