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새해 악수 자제해야…신종코로나 유언비어 경계”

입력 : ㅣ 수정 : 2020-01-28 15: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 3차 대책회의…“메르스 때 정부와는 달라”
서울시, WHO와 신종코로나 대책회의 박원순 서울시장과 마르코 마르투치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 센터장이 28일 서울 종로구 서울글로벌센터에 있는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지역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에서 회의하고 있다. 2020.1.2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시, WHO와 신종코로나 대책회의
박원순 서울시장과 마르코 마르투치 WHO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 센터장이 28일 서울 종로구 서울글로벌센터에 있는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지역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에서 회의하고 있다. 2020.1.28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해 손을 맞잡는 악수를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시장은 28일 시청에서 제3차 대책회의를 주재하면서 “지금 특히 새해라 오랜만에 만나면 악수로 새해 인사를 하는데, 악수 대신 차라리 팔을 맞대서 손이 접촉되지 않게 해야 한다”며 옆자리의 부시장과 시범을 보였다.

박 시장은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여러 루머가 SNS로 확산한다”며 “시민들이 근거 없는 유언비어 때문에 불안감을 키우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공공기관이 투명하게 정보를 공유하고 공개해야 시민이 불안해하지 않는다”며 “메르스 때는 접촉자나 확진자 등 중요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아서 고통을 겪었다. 그때 정부와 달리 현 정부는 필요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편의점 같은 곳에 마스크가 동이 나서 살 수 없다는 소식이 있다”며 “업체들과 협력해서 누구든 어디서나 마스크를 구할 수 있도록 조치해달라”고 회의에 참석한 시 간부들에게 당부했다.

강력한 검역 체계 확립도 강조했다. 박 시장은 “미국은 우한에서 입국한 2천400명을 면밀하게 스크린해서 약 110여명의 우한 폐렴 의심 방문자를 찾아냈고 그중 5명이 확진을 받았다고 한다”며 “우리도 비슷한 확률로 나올 수 있다. 이런 스크린 절차를 제대로 해달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중국에서만 사망자가 100명을 넘었고 국내의 지역사회 감염도 우려된다”며 “바이러스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총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