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시진핑에 “신종코로나 수습에 필요한 지원과 협력”

입력 : ㅣ 수정 : 2020-01-28 15: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도착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2020.1.28 청와대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도착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2020.1.28 청와대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중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대응 노력을 평가하고 조속한 수습을 기원한다”며 “우리 정부도 필요한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는 뜻을 전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시 주석 명의의 문 대통령 생일 축하 서한이 왔고, 문 대통령이 여기에 이런 내용을 담은 답신을 보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편 일부에서는 이번 감염증 사태로 올해 시 주석의 방한 일정에 변동이 생기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시 주석의 방한은 상반기에 추진하는 것으로 중국과 협의 중”이라며 “이번 사안이 직접 연관돼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기자들이 ‘시 주석의 축하 서한에 남북관계와 관련한 언급도 포함됐나’라고 묻자, 이 관계자는 “서한의 내용을 밝히는 것은 외교적으로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언급을 삼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