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반려동물 돌봄문화교실 운영

입력 : ㅣ 수정 : 2020-01-28 15: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주간 일요일 진행, 참가비 무료, 반려견 예절, 건강관리법 등 교육.
충주시청.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충주시청.

충주시는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정착을 위해 반려동물 돌봄문화교실을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다음달부터 일요일마다 오후 2시부터 2시간씩 총 4주간 열리며 참가비는 없다.

시청 남한강 회의실에서 진행되는 1주~3주차 교육은 반려동물 기본예절, 반려동물 건강관리법, 반려동물 소유자 펫티켓 등을 알려준다. 호암동 충주종합스포츠타운에 위치한 반려견 놀이터에서 열리는 4주차 교육은 반려견 행동교정을 주제로 한다.

1~3주차 교육은 인원 제한없이 반려동물에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4주차인 반려견 행동교정 과정은 견주와 반려견이 함께 교육을 받아야 해 30명까지만 사전접수를 받기로 했다. 접수 및 자세한 내용은 충주시청 바이오산업과(043-850-781)로 문의하면 된다. 시는 이 교실을 1년에 4번 분기별로 실시할 예정이다.

이정남 시 바이오산업과장은 “시에서 처음 실시하는 반려동물 돌봄 문화교실을 통해 동물보호 의식 향상과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가 조성되길 바란다”며 ”반려인과 비반려인간 갈등 해소와 행복한 반려문화 조성을 위해 관련 정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반려견 놀이터 조성, 반려동물 법률상담센터 개소, 반려동물 문화축제 등 다양한 반려동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시에 등록된 반려견은 8500여마리다.

충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