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가다 화나서…” 효창동 묻지마 흉기 난동, 1명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20-01-28 15: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길을 가던 연인에게 흉기를 휘둘러 이들 중 한 명을 숨지게 한 50대 남성이 구속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구속해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설 연휴 기간이었던 지난 26일 새벽 12시 55분쯤 용산구 효창동의 한 빌라 주차장에서 B(30)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자신의 집 앞을 지나가던 B씨와 부딪혀 시비가 붙자 집에서 흉기를 가져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B씨와 함께있던 연인 C씨도 폭행을 당해 눈 주변이 함몰되는 골절상을 입었다. A씨와 두 연인은 서로 모르는 사이였다는 게 경찰 설명이다.

당시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길을 가다 어깨가 부딪쳐 시비가 붙었고 홧김에 흉기를 휘둘렀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A씨가 음주 상태였다”며 “지난 27일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