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의겸·정봉주에 불출마 권고

입력 : ㅣ 수정 : 2020-01-28 15: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19일 전북 군산시청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19일 전북 군산시청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 지도부, 공천 배제보다 권고·설득하기로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출마를 희망하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정봉주 전 의원에게 불출마를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 핵심 관계자는 2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그분들과의 친분에 따라 당의 의견을 전달할 담당자를 정했다”면서 “그들 각각에 당의 입장을 알렸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는 전북 군산 출마를 준비하는 김 전 대변인의 ‘부동산 논란’과 관련해 부담을 느껴온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그를 공천에서 배제하는 등의 강제적 방식보다는 권고와 설득을 통해 스스로 결단을 내릴 수 있도록 하자는 공감대가 당 지도부 사이에 있었다고 복수의 관계자들이 전했다.

일단 김 전 대변인에 대해서는 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가 이날 예비후보 적격 심사를 진행한다. 검증위는 김 전 대변인에 대해 결론을 내는 방안, 공천관리위원회 검증소위원회로 사안을 넘기는 방안 등을 놓고 논의할 전망이다.

아울러 당 지도부는 정봉주 전 의원에게도 이번 총선에 나서지 말아 달라는 뜻을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태섭 의원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 출마를 검토한 정 전 의원은 2018년 ‘성추행 의혹’ 보도로 복당 불허 결정을 받았고, 관련 재판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난 뒤 입당을 허가받았다.
법원 도착한 정봉주 전 의원 자신의 성추행 의혹 보도를 허위라고 주장하며 반박했다가 무고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정봉주 전 국회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9.5.27  연합뉴스

▲ 법원 도착한 정봉주 전 의원
자신의 성추행 의혹 보도를 허위라고 주장하며 반박했다가 무고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정봉주 전 국회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9.5.27
연합뉴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