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우한 폐렴, 늑장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26 22: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상 감시카메라 확대 필요” 강조
“중국인 70%가 개별관광…통제 어려워”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서울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긴급대책 회의를 열고 발언을 하고 있다. 2020.1.26 연합뉴스

▲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서울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긴급대책 회의를 열고 발언을 하고 있다. 2020.1.26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방역대책에 대해 “늑장대응보다는 과잉대응이 낫다”며 선제 대응에 나서겠다고 26일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시청사에서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오늘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3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상황이며 쉽게 해결될 것 같지도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국내 3번째 확진자가 확인된 점을 지적하면서 “서울시 확진자는 1명에 불과하지만 심각성을 고려해보면 훨씬 더 선제적인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지난 24일 총리주재 대책회의에서 서울시는 발열과 기침 등 호흡기 증상에 국한하지 말고 기침과 가래 증상도 포함해야 하며 우한시 외에도 후베이성으로 지역을 확대해 접촉자들을 자가격리할 수 있도록 요청해 중앙정부에서 받아들인 상태”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또 “중국은 그룹 관광을 금지했지만 여전히 개별관광으로 서울과 국내에 계속 중국인 관광객들이 들어오고 있다”며 “관광형태로 보면 70%가 개별관광으로, 호텔보다 게스트하우스 등 우리가 통제하기 어려운 숙소에서 지내는 경우가 많다”고 우려했다. 이어 “메르스 때 했던 것처럼 화상 감시카메라를 확대설치 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저지를 위해 20일 방역대책반을 구성해 24시간 대응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