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참변…동해 펜션 폭발사고 사망자 5명으로 늘어

입력 : ㅣ 수정 : 2020-01-27 00: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스누출로 인한 폭발 등 원인 조사 중
강원 동해시의 한 다가구주택에서 발생한 가스폭발사고 현장감식이 진행된 26일 한 감식요원이 현장에서 자료를 채증하고 있다. 2020.1.26 연합뉴스

▲ 강원 동해시의 한 다가구주택에서 발생한 가스폭발사고 현장감식이 진행된 26일 한 감식요원이 현장에서 자료를 채증하고 있다. 2020.1.26 연합뉴스

강원 동해시 펜션 가스 폭발사고 사망자가 5명으로 늘었다.

동해시와 경찰 등에 따르면 설날인 지난 25일 가스 폭발사고로 전신화상을 입고 청주의 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던 이모(55)씨가 26일 오후 4시 48분쯤 숨졌다. 이로써 자매와 부부 등 5명이 숨졌다. 나머지 자매와 사촌 등 2명은 전신화상을 입고 치료 중이다.

9명의 사상자를 낸 동해시 펜션 가스 폭발사고는 설날인 25일 오후 7시 46분쯤 발생했다. 자매 부부와 사촌 등 일가족인 7명 중 5명이 숨졌다. 나머지 2명은 사고 당시 1층 횟집을 이용한 30~40대 남성 2명으로 치료 뒤 귀가했다.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 한국가스안전공사, 전기안전공사 관계자 등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폭발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현장 합동 감식을 3시간 30분가량 진행했다.

경찰 등은 일가족 7명이 펜션 형태로 무등록 영업한 다가구주택에서 부탄가스 버너를 이용해 게 요리를 하다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고 당시 1~2분 간격으로 2차례 폭발한 점에 주목하고 액화석유(LP)가스 누출로 인한 폭발에 이은 휴대용 가스버너가 차례로 폭발했을 가능성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