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中입국자 전수조사해야…입국금지 고려도”

입력 : ㅣ 수정 : 2020-01-27 00: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한 폐렴’ 대국민담화문 발표
“마스크 착용 생활화하는 게 좋다” 조언
26일 오후 서울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세번째 확진 환자 발생에 따른 대한의사협회 대국민 담화에서 최대집 대한의협 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2020.1.26 연합뉴스

▲ 26일 오후 서울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세번째 확진 환자 발생에 따른 대한의사협회 대국민 담화에서 최대집 대한의협 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2020.1.26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해 최근 중국 후베이성 입국자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의사협회는 26일 서울 용산구 임시회관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세 번째 확진환자 발생에 따른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다.

의사협회는 담화문에서 “최근 2~3주 이내 중국 후베이성(우한시 포함)으로부터 입국한 입국자의 명단을 파악해 이들의 소재와 증상 발생 여부를 전수조사하고 추적·관리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어 “선별진료가 가능한 보건소는 이번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일반진료를 중단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선별 진료와 대국민 홍보에 주력해야 한다”며 “각 지역 보건소와 의료기관이 ‘핫라인’을 통해 신속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연락처 공유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의사협회는 “정부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해 중국에서 들어오는 사람들에 대한 전면적인 입국 금지 조치 등도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대집 의사협회장은 “현재는 중국 관광객에 대한 입국 금지가 필요하지 않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며 “중국의 환자 변화 추이를 시간 단위로 쪼개 관찰하고 필요하다면 신속하게 중국 관광객에 대한 입국 금지를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민 협조도 필요하다”며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일반 국민도 호흡기 증상이 있든 없든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하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