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채영 전화번호 유출…JYP “즉시 고소”

입력 : ㅣ 수정 : 2020-01-26 18: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채영도 SNS에 “많은 사람에게 피로와 불안” 토로
트와이스

▲ 트와이스

걸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채영의 휴대전화 번호가 무단 유포됐다고 밝힌 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가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는 26일 트와이스 팬페이지에 “현재 온라인상에 트와이스 멤버 채영의 개인 정보(전화번호)가 유출 돼 무단으로 유포되고 있는 정황 및 이를 토대로 채영에게 연락을 취하고 있는 사례들을 확인했다”며 “이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으로 법적 조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는 “SNS에 번호를 무단 게재하고 채영 본인에게 지속 연락하는 사례를 확인해 정확한 증거를 취득했다”며 “게재 당사자에게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으로 즉시 고소·고발 조치를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분별한 개인 정보의 불법 유출과 유포로 아티스트는 큰 괴로움과 불편함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채영도 이날 트와이스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제 휴대폰은 온갖 전화와 문자로 도배됐고 제가 굳이 하지 않아도 될 수고를 겪고 있다”며 “그저 관심과 사랑이라고 포장하며 보내는 행동들과 연락들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피로가 되고 불안이 되고 힘듦이 되어 가는지 조금이라도 생각해 보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트와이스 멤버 다현도 공항에서 여권을 확인받는 과정에서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피해를 입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