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 입원 ‘전국노래자랑’, 금잔디부터 홍잠언까지 “역대급”

입력 : ㅣ 수정 : 2020-01-26 14: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노래자랑’ 스페셜 MC 이호섭, 임수민 아나운서

▲ ‘전국노래자랑’ 스페셜 MC 이호섭, 임수민 아나운서



‘할담비’ 지병수, ‘할미넴’ 최병주, 트로트 신동 홍잠언 등이 ‘전국노래자랑’에서 역대급 무대를 선사했다.

26일 방송된 KBS 설 특집 ‘2020 전국노래자랑 - 돌아온 전설’에는 40년간 시청자들에게 ‘전설’로 회자되고 있는 참가자 중 최정예 13팀이 총출동했다. 이날 MC는 건강 문제로 입원해 잠시 자리를 비운 송해 대신 이호섭 작곡가와 임수민 아나운서가 나섰다.

흥겨운 마당놀이로 화려한 막을 연 ‘2020 전국노래자랑 – 돌아온 전설’ 편에는 ‘한국인보다 한국노래를 더 잘하는 외국인’으로 불렸던 소울 넘치는 보이스의 그렉 프리스터, ‘전설의 PC방 직원’으로 불리며 전국노래자랑 최초의 락 발라드를 선보였던 정재현 등 방송 이후 근황과 전국노래자랑 출연 이후 달라진 삶에 대해서도 재조명했다.

또 2019 열풍을 일으켰던 할담비 지병수와 젊은이들도 부르기 힘들다는 랩을 자유자재로 불렀던 할미넴 최병주도 무대에 올라 배틀 무대를 선보였다. ‘리틀 박상철’로 불리며 7세에 최우수상을 수상했던 트로트 신동 홍잠언은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무대 매너를 보여주며 관객들의 귀여움을 독차지했다.

‘전국노래자랑’

▲ ‘전국노래자랑’



지난 ‘아나운서 전국노래자랑’ 특집에서 수려한 노래 실력을 인정받은 최승돈 아나운서와 소년 농부 한태웅이 펼치는 옛 노래 콜라보 무대 역시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남상일, 금잔디, 박구윤이 초대가수이자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출연자와의 합동 무대까지 선보이며 풍성함을 더했다.

전국노래자랑 금잔디

▲ 전국노래자랑 금잔디



한편 송해는 93세의 나이로 1988년 5월부터 현재까지 약 3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전국노래자랑’ MC 자리를 지키고 있다.

송해는 지난 12월 31일 감기몸살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다. 당시 송해 측 관계자는 “송해가 감기몸살로 병원에 입원해 건강을 회복 중”이라며 “폐렴 증세는 예전부터 있었던 것이고 이번에는 감기몸살로 입원한 것”이라고 전했다. ‘전국노래자랑’ 측 관계자는 송해가 2월부터 녹화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방송인 송해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방송인 송해
연합뉴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