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26세 남성, 총격 가해 부모 등 일가족 6명 살해

입력 : ㅣ 수정 : 2020-01-25 07: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트암제 AFP 연합뉴스

▲ 로트암제 AFP 연합뉴스

독일의 20대 남성이 24일(이하 현지시간) 부모를 포함해 일가족 6명에게 총격을 가해 살해했다.

남부 바덴뷔르템베르크주(州)의 소도시 로트암제의 중앙역 근처 반호프스트라세 건물 안 레스토랑 도이처 카이저에서 총격이 발생했다. 26세 남성이 이날 점심시간인 12시 45분쯤 긴급구조 출동 서비스에 전화를 걸어 여러 사람에게 총격을 가했다고 털어놓았다. 총기 면허를 갖고 있던 이 남자는 경찰이 출동했을 때 건물 밖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순순히 체포됐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식당 안에서 3명의 남성과 3명의 여성 시신이 발견됐다. 희생자들의 연령은 36세부터 69세까지였다. 두 명이 다친 채 발견됐는데 한 명은 중태라고 경찰은 밝혔다.

용의자는 두 10대 소년을 위협했는데 두 소년은 아무런 상처도 입지 않았다. 용의자에게 공범이 있다는 징후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근처를 봉쇄하고 감식 전문가 등이 총격 현장에 증거 등이 남아있는지 점검하고 있다.

슈투트가르트의 북동쪽에 있는 로트암제에는 500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일부 매체는 사건 초기 용의자가 30대라고 보도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