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추리tv] 3500만원 기탁금.. ‘조직된 진보’ 선호하는 정의당

입력 : ㅣ 수정 : 2020-01-25 15: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500만원. 4년 전 500만원의 7배인 정의당의 당내 비례대표 경선 기탁금 액수는 무엇을 뜻할까.

정의당은 ‘비례대표 공천 장사’란 비난을 정면 반박 중이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지난 20일 상무위원회에서 “정의당이 비례로 장사한다는 것은 오해”라면서 “무조건 (3500만원을) 본인이 부담하라는 게 아니라 중앙당 후원 계좌를 통해 적극 모금하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유튜브 패스추리tv 캡쳐

▲ 유튜브 패스추리tv 캡쳐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채택한 새 공직선거법에 힘입어 정의당은 20대 국회에서 사상 첫 원내 교섭단체 의석수(20석) 확보를 목표로 삼은 상황. 이 시점에서 높아진 정의당의 경선 비용을 낼 수 있는 이는 누구일까. 3500만원을 모을 수 있는 세력, 즉 조직이 뒤에 있는 후보다. 20대 총선이 정의당 내 세력개편의 신호탄이 될 전망이다.

※ 서울신문 홈페이지에서 관련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0124500054)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