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울에 더 핫한 에어컨

입력 : ㅣ 수정 : 2020-01-24 03: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빅4’업체들 1월부터 신제품 발표, 특별 대전
캐리어에어컨의 2020년형 프리미엄 에어로 18단 에어컨. 캐리어에어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캐리어에어컨의 2020년형 프리미엄 에어로 18단 에어컨.
캐리어에어컨 제공

올해도 1월부터 가전 업체들의 ‘에어컨 대전’이 시작됐다. 국내 ‘에어컨 빅4’ 삼성, LG, 캐리어, 위니아가 이번 달에 일제히 신제품을 발표한 것이다.

에어컨 업체들은 1월부터 신제품을 발표해 보통 3~4월까지 특별 판촉 행사를 진행한다. 이때 예약 판매를 통해 구매한 소비자들은 할인이나 사은품 제공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여름에 에어컨을 샀다가 설치에 시간이 오래 걸려 환불하는 소비자들이 꽤 있다”면서 “이를 피하기 위해 아직 무더위가 찾아오기 이전인 겨울이나 봄철에 에어컨을 구매해 놓는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 입장에서는 상반기 판매량이 매우 중요하다. 국내 에어컨 시장은 연간 200만~250만대 규모를 유지하고 있는데 이 중 절반 정도가 아직 무더위가 찾아오기 이전인 상반기에 판매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상반기 매출이 연간 실적을 좌우하기 때문에 각 회사들은 1월부터 총력을 다한다.

올해 에어컨 대전의 포문을 연 것은 삼성전자다. 삼성전자는 지난 15일 2020년형 제품을 공개했다. 기존에는 스탠드형 제품에만 적용되던 ‘인공지능(AI) 비서’ 기능인 빅스비를 벽걸이형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외출했던 소비자가 집 근처에 도착하면 에어컨을 미리 작동시킬지를 묻는 ‘웰컴 쿨링’ 기능도 탑재돼 있다. 나사를 풀 필요 없이 전면 패널 전체를 손쉽게 분리할 수 있도록 설계돼 청소도 용이하도록 했다.

LG전자는 삼성전자가 신제품을 공개한 이튿날인 지난 16일에 자사의 2020년형 제품을 세상에 내놨다.

LG전자 에어컨은 ‘필터 클린봇’이 일주일에 한 번씩 극세필터를 자동 청소하도록 해 청결함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냉방 운전 후 전원을 끌 때 열교환기를 바람으로 말려 습기도 제거해 준다. 사용자는 6개월에 한 번 먼지통만 비우면 된다.

캐리어에어컨도 지난 16일 신제품 발표회를 통해 제균 및 탈취·공기청정 기능이 강화된 2020년형 신제품을 세상에 내놨다. 위니아딤채는 별도의 발표회를 열지는 않지만 조만간 2020년형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20-01-24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