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머리 썼다… 8경기 만에 골 폭발

입력 : ㅣ 수정 : 2020-01-24 03: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흥민 머리 썼다… 8경기 만에 골 폭발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손흥민이 23일 새벽 노리치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헤더로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의 2-1 승리를 이끈 뒤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지난달 번리전 원더골 이후 46일, 8경기 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2020년 마수걸이 골로 시즌 11호다. 손흥민의 헤더 득점은 매우 드문 경우다. 2015~16시즌 프리미어리그 데뷔 이후 이날까지 149경기에 나와 48골을 넣었는데, 헤더 골은 단 세 개에 불과하다. 손흥민은 경기 뒤 “모든 골은 특별하지만 오늘은 좀 더 특별하다”며 “자신감을 되찾을 골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런던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흥민 머리 썼다… 8경기 만에 골 폭발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손흥민이 23일 새벽 노리치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헤더로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의 2-1 승리를 이끈 뒤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지난달 번리전 원더골 이후 46일, 8경기 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2020년 마수걸이 골로 시즌 11호다. 손흥민의 헤더 득점은 매우 드문 경우다. 2015~16시즌 프리미어리그 데뷔 이후 이날까지 149경기에 나와 48골을 넣었는데, 헤더 골은 단 세 개에 불과하다. 손흥민은 경기 뒤 “모든 골은 특별하지만 오늘은 좀 더 특별하다”며 “자신감을 되찾을 골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런던 로이터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손흥민이 23일 새벽 노리치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헤더로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의 2-1 승리를 이끈 뒤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지난달 번리전 원더골 이후 46일, 8경기 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2020년 마수걸이 골로 시즌 11호다. 손흥민의 헤더 득점은 매우 드문 경우다. 2015~16시즌 프리미어리그 데뷔 이후 이날까지 149경기에 나와 48골을 넣었는데, 헤더 골은 단 세 개에 불과하다. 손흥민은 경기 뒤 “모든 골은 특별하지만 오늘은 좀 더 특별하다”며 “자신감을 되찾을 골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런던 로이터 연합뉴스

2020-01-2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