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내놓은 강남아파트, 3년간 10억 올라

입력 : ㅣ 수정 : 2020-01-22 14: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낙연 전 총리의 페이스북 캡처

▲ 이낙연 전 총리의 페이스북 캡처

이낙연 전 총리가 서울 강남의 아파트를 ‘고가 전세’ 논란이 일자 팔려고 내놓은 것이 아니라 작년 12월부터 팔려 했다고 해명에 나섰다.

이 전 총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작년 12월 11일 아파트를 팔려고 내놓았다”며 “그러나 거래문의가 없고 이사를 서두르고 싶어, 전세를 놓았다고 말씀드린 바 있다”고 당시 부동산중개소가 매매정보화면에 올린 내용을 공개했다.

이 전 총리는 서울 서초구 잠원동의 동아아파트를 1999년 분양받아 지금까지 살고 있다며 “곧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동아아파트를 19억 5000만원에 내놓았다.

그가 20년 넘게 보유한 동아아파트를 매물로 내놓게 된 것은 최근 총리직을 그만두고 오는 4월 총선을 대비해 서울 강북권 최고가 아파트인 종로구 경희궁 자이에 전세를 얻었다는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 전 총리는 2000년부터 전남 국회의원으로 당선돼 이후 16~19대까지 전남 지역 국회의원을 역임했고, 2014년에는 전라남도 도지사를 지냈지만 계속 강남 아파트를 보유했다.

특히 도지사와 총리 재임 기간에는 관사가 제공되지만 이 기간에도 강남 아파트를 비워둔 채 보유한 데다 이사를 하지 않고 출마 지역구에 고가로 전세를 얻었다는 사실에 비난이 제기됐다.

‘고가 전세’ 비난에 이 전 총리는 지난 18일 종로에 살다 1994년 강남으로 이사했고, 1999년에 지금 사는 잠원동 아파트에 전입했다며 지금 아파트는 팔리는 대로 팔겠다고 해명했다.

잠원동 동아아파트의 문재인 정권 출범 이전 2016년 가격은 10억원대로 이 전 총리의 취임 이후 약 10억원 시세가 상승했다.

이 전 총리는 지난 2007년 의원 시절 국정감사에서 “부동산 편중 소유는 토지와 주택이 많은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 사이에 위화감을 조성한다”면서 “부동산은 재산 형성이나 재산 증식 수단이 아니라 주거와 생산활동을 위한 수단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