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한 폐렴’ 확진 300명 넘어…‘감염병 권위자’까지 당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22 07: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확산 초기 中 언론 침묵…20일 中 ‘총력 대응’ 선언
환자 318명 공식 집계…중국 전역 확산
부실한 방역망·정부 정보 은폐 등 영향
2002년 은폐 ‘사스 악몽’ 재현 우려도
우한 폐렴 공포 확산… 사람끼리 전염 확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네 번째 사망자가 발생한 사실이 알려진 21일 베이징의 한 지하철역에서 마스크를 쓴 승객이 공기 이동을 차단하는 비닐 커튼을 걷어내며 통로를 지나고 있다. 전날 중국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기존 입장을 바꿔 “사람 간 전염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베이징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한 폐렴 공포 확산… 사람끼리 전염 확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네 번째 사망자가 발생한 사실이 알려진 21일 베이징의 한 지하철역에서 마스크를 쓴 승객이 공기 이동을 차단하는 비닐 커튼을 걷어내며 통로를 지나고 있다. 전날 중국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기존 입장을 바꿔 “사람 간 전염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베이징 로이터 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확진자가 300명을 넘어서는 등 질병이 중국 전역으로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 특히 베이징대 감염병 권위자가 ‘우한 폐렴’에 감염되는 등 의료진 감염자가 계속 늘고 있어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인민일보 보도에 따르면 중국 국가 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21일 오후 11시(현지시간) 기준 ‘우한 폐렴’ 확진자가 318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지역별로 후베이에서 270명, 베이징에서 10명, 광둥 17명, 상하이 6명, 저장 5명, 톈진 2명, 허난 1명, 충칭 5명 등이다. 사망자는 6명으로 늘었다. 또 ‘우한 폐렴’ 의심 환자는 14개 성에서 총 54명이 신고됐다.

아울러 위생건강위는 해외국가 중 일본과 한국에서 1명, 태국에서 2명이 ‘우한 폐렴’ 확진자로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여기에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우한으로 여행을 다녀온 워싱턴주 시애틀 인근 주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우한 폐렴 환자로 진단됐다고 밝혀 미국에서도 처음으로 감염자가 나왔다.

홍콩 매체는 중국의 감염병 권위자인 베이징대 병원 호흡·위중병의학과 주임 의사가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보도해 위기감이 높아진 상태다. 중국 국가 위생건강위원회의 고위급 전문가팀장이자 중국공정원 원사인 저명 과학자 중난산은 의료진 14명이 환자 1명으로부터 감염됐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중국 정부의 정보 은폐와 부실한 방역망에 대한 비판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또 우한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사람에게 퍼지기 시작한 곳으로 지목된 화난시장과 불과 500m 떨어진 거리에는 하루 수십만 인파가 오가는 우한의 주요 기차역인 한커우역이 있다. 이 때문에 화난시장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우한을 벗어나 중국 전역으로 빠르게 확산했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또 중국 보건당국은 당초 사람 간 전염 가능성이 작고, 환자 발생도 우한 내에서만 보고되고 있다며 ‘우한 폐렴’ 환자 정보를 숨기기에 급급했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원인 불명의 폐렴 발병지로 지목되고 있는 화난수산도매시장. 2020.1.12.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원인 불명의 폐렴 발병지로 지목되고 있는 화난수산도매시장. 2020.1.12.
AFP 연합뉴스

그러나 태국, 일본 등 중국 밖에서 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속출하는데도 중국 내에서는 별다른 보도가 없자 “외국에서 확진 환자가 나오는데, 중국 내 확산이 없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는 비판이 쏟아져나왔다.

비판을 의식한 중국 당국이 확진 환자를 계속 늘리면서 18일부터 환자가 하루 수십명씩 늘어났고 순식간에 환자 수가 300명을 넘어섰다. 발생 지역도 베이징, 상하이, 선전 등 중국 전역으로 퍼졌다.

홍콩 언론은 18일 선전, 상하이에서 ‘우한 폐렴’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지만, 중국 당국은 이를 확인해주지 않다가 20일에야 발표하기도 했다.

21일에는 15명의 의료진이 ‘우한 폐렴’에 무더기로 감염됐다는 것을 처음으로 밝혀 사람 간 감염 가능성이 작다는 그동안의 주장을 무색하게 했다.

상황이 이런데도 허술한 방역망은 제대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 베이징에 사는 한 미디어업계 종사자는 “지난 19일 우한에 갔지만, 철도역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는 사람은 나 혼자뿐이었다”며 “사람들은 대체로 우한 폐렴의 위험에 대한 인식이 낮아 보였다”고 말했다.

한편 ‘우한 폐렴’ 상황이 심각해지자 중국 정부는 20일 베이징에서 예방 및 통제 업무 화상 회의를 통해 총력 대응을 선언했다.

쑨춘란 국무원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질서 있는 예방 통제와 강력한 발병 확산 억제를 강조했다. 쑨 부총리는 “현재 확진자들은 대부분 우한과 관련돼 있다”며 “우한에 대해서는 보다 엄격한 조치를 통해 외부로 확산을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 은폐 논란을 의식한 듯 “정보를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발표할 것이며 국제사회와도 소통을 잘할 것”이라고도 했다.

‘우한 폐렴’ 확산으로 2002년 말 중국 남부 지역에서 첫 발병 후 급속히 확산해 37개국에서 8000명을 감염시키고 무려 774명의 사망자를 냈던 ‘사스’ 악몽이 다시 재현되는 것 아니는 우려도 나온다.

사스는 2002년 11월 16일 광둥성 포산 지역에서 처음 발병했지만, 감염 사실이 처음 보도된 것은 발병 45일 후인 2003년 1월 말에 이르러서였다. 그것도 ‘이상한 괴질이 발생하고 있다’는 광둥성 언론의 1단짜리 기사가 전부였다.

이후 언론 통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홍콩 언론이 2월 초부터 본격적으로 이 ‘괴질’에 대해 보도하기 시작했지만, 이때는 이미 중국과 홍콩에서 수백 명의 사스 환자가 발생한 뒤였다.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르러서도 중국은 역학조사를 나온 세계보건기구(WHO) 조사단에게 환자를 숨기는 등 사실 은폐에 급급했다. 발병 5개월 만인 4월 10일에야 사스 발생을 공식적으로 인정했지만, 당시에도 27명의 환자가 있다고 밝혔을 뿐이었다.

하지만 ‘중국의 양심’으로 불린 인민해방군 301병원 의사 장옌융의 폭로 등으로 더는 사스 확산을 숨길 수 없는 지경에 이르자 후진타오 전 주석이 직접 나서 ‘사스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