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 가스는 기후 악당”… 한전 외벽에 호주 산불 영상 비추며 시위하는 그린피스국제환경단체

입력 : ㅣ 수정 : 2020-01-22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온실 가스는 기후 악당”… 한전 외벽에 호주 산불 영상 비추며 시위하는 그린피스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21일 저녁 서울 서초구 한국전력 서초지사 외벽에 호주 산불 당시 구조되는 코알라 영상을 비추며 해외석탄 투자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그린피스는 석탄을 태우면 발생하는 온실가스가 기후변화 원인이라고 지적하며 한전의 해외 석탄화력발전소 투자 중단을 주장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온실 가스는 기후 악당”… 한전 외벽에 호주 산불 영상 비추며 시위하는 그린피스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21일 저녁 서울 서초구 한국전력 서초지사 외벽에 호주 산불 당시 구조되는 코알라 영상을 비추며 해외석탄 투자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그린피스는 석탄을 태우면 발생하는 온실가스가 기후변화 원인이라고 지적하며 한전의 해외 석탄화력발전소 투자 중단을 주장했다.
뉴스1

그린피스가 21일 저녁 서울 서초구 한국전력 서초지사 외벽에 호주 산불 당시 구조되는 코알라 영상을 비추며 해외석탄 투자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그린피스는 석탄을 태우면 발생하는 온실가스가 기후변화 원인이라고 지적하며 한전의 해외 석탄화력발전소 투자 중단을 주장했다.

뉴스1

2020-01-2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