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확진자 상태 호전… 접촉자는 모두 44명

입력 : ㅣ 수정 : 2020-01-22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격리된 접촉자 3명 모두 음성 판정
경기 수원시의 한 병원에 우한 폐렴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는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기 수원시의 한 병원에 우한 폐렴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는 모습.
연합뉴스

국내 첫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의 상태가 많이 호전됐다고 질병관리본부가 21일 밝혔다. 확진환자 접촉자나 능동감시 대상자 가운데 아직까지 특이 증상을 보이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우한 폐렴이 사람 간에 감염될 가능성이 갈수록 높아지면서 검역에는 더욱 비상이 걸렸다.

확진환자는 중국 우한시에 거주하는 35세 중국인 여성이다. 지난 19일 국내에 입국한 이 여성은 이틀째 국가지정 입원 치료 병상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 환자는 상태가 호전돼 폐렴 소견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역학조사 결과 확진환자와 같은 항공편을 이용한 승객, 공항 관계자 등 접촉자는 모두 44명이다. 이 가운데 9명은 출국했고 35명은 해당 보건소를 통해 모니터링을 시행 중이다.

이날 오전 기준 조사 대상 유증상자는 전날보다 3명 추가됐지만 격리된 상태에서 검사를 진행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결론 났다. 확진환자 접촉자를 제외한 능동감시 대상자는 전날과 마찬가지로 14명이다. 박혜경 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은 “(국내에 체류하는) 접촉자는 모니터링을 진행 중이며 현재까지 특이 증상을 보인 접촉자나 능동감시 대상자는 없다”고 말했다.

보건 당국은 “사람 간 전파 가능성을 판단 중”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지만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의료진에게 개인 보호장구를 착용하게 하는 등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중국 광둥성에서 발생한 환자 중 2명은 우한시에 간 적이 없는데도 감염된 것으로 전해졌기 때문이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20-01-22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