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대 창업주 마지막 길 배웅… 이재용 재계 첫 조문

입력 : ㅣ 수정 : 2020-01-20 18: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격호 회장 빈소 이틀째 애도 행렬
이재용(앞쪽)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고인의 차남인 신동빈(뒤쪽) 롯데그룹 회장의 배웅을 받으며 장례식장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용(앞쪽)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고인의 차남인 신동빈(뒤쪽) 롯데그룹 회장의 배웅을 받으며 장례식장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9일 별세한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은 이튿날인 20일에도 정재계 조문 행렬로 북적였다. 전날에는 친인척 및 그룹 관계자들이 주로 다녀갔지만 이날에는 외부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차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장남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 장녀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이사장 삼남매가 전날에 이어 이른 아침부터 조문객들을 맞았다. 신 명예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씨는 유가족이 모두 귀가한 후인 전날 오후 11시 10분쯤 친오빠 서진석 전 유기개발 대표 부부와 함께 빈소를 찾아 30분가량 조문했다. 서씨의 딸 신유미 롯데호텔 고문의 모습은 이틀째 보이지 않았다.

재계 인사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았다. 이 부회장은 오전 9시 37분쯤 정현호 삼성전자 사장과 동행해 10여분 정도 빈소에 머물며 조문한 뒤 자리를 떴다. 이어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과 정태영 현대카드 사장 등의 발길이 이어졌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CJ그룹)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이재현 CJ그룹 회장도 차례로 모습을 드러냈다. 박 회장은 “1세대 창업주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기 위해 방문했다”며 “얼마나 어려운 경제 환경에서 롯데를 일궜을지 또 그 과정에서 지난한 과정을 겪었을 것으로 보인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했다.

빈소 내실은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 김형오 전 국회의장,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등 정재계 인사들이 보낸 조화로 가득 찼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근조기를 보내 애도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전날 신 명예회장 별세 직후의 전경련 논평에 이어 이날 허 회장 명의의 추도사를 내고 “끊임없는 도전과 불굴의 의지로 세계적인 그룹을 일군 신화 같은 존재”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장례는 4일장으로 치러지고 발인은 22일 오전이다. 유언장은 별도로 남기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 명예회장은 고향인 울산 울주군 선영에 안치될 예정이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20-01-21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