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일 안 하고 쉬어요”… 200만 돌파 역대 최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20 01: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할 능력 있지만 일 안 하는 인구 209만
작년 60세 미만 증가폭, 60대 이상 첫 상회
20대 ‘쉬었음’ 전년도에 비해 17.3% 증가
몸 안 좋아서 41%·퇴사 후 계속 쉼 16%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막연히 쉬고 싶어서 일을 하지 않는 인구, 이른바 ‘쉬었음’ 인구가 지난해 200만명을 넘어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19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쉬었음’ 인구는 전년보다 23만 8000명 늘어난 209만 2000명으로 집계됐다. 2003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가장 많았다.

‘쉬었음’ 인구란 경제활동인구조사에서 비경제활동 이유로 육아, 가사, 재학·수강 등 구체적인 이유를 선택하지 않고 ‘기타’ 중에서 ‘쉬었음’을 고른 사람들을 뜻한다. 일할 능력은 있지만 구체적인 사유 없이 쉬고 싶어 일을 하지 않는 인구인 셈이다. 이 때문에 ‘쉬었음’ 인구는 실업자로 분류되진 않지만 언제든 실업 상태로 바뀌거나 구직 자체를 포기할 가능성이 높다.

‘쉬었음’ 인구를 연령대별로 보면 15~19세는 2만 9000명, 20대 33만 2000명, 30대 21만 3000명, 40대 22만 3000명, 50대 42만 6000명, 60세 이상은 87만명을 기록했다. 그간 증가율이 가장 큰 연령층은 60세 이상 고령층이었다. 통계청이 지난해 8월 ‘쉬었음’을 선택한 2173명을 대상으로 쉰 주된 이유를 조사한 결과 41.7%가 ‘몸이 좋지 않아서 쉬고 있다’, 16.3%가 ‘퇴사(정년퇴직) 후 계속 쉬고 있다’고 답했다. 고령층의 절대수가 많은 데 따른 결과로 해석된다. 뒤이어 ‘고용계약이 만료돼 쉬고 있다’, ‘직장 휴업·폐업으로 쉬고 있다’, ‘원하는 일자리를 찾기 어려워 쉬고 있다’ 등 순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60세 미만 연령층의 ‘쉬었음’ 증가율(14.7%)이 60세 이상의 증가율(10.3%)을 상회하는 새로운 모습을 보였다. 특히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20대의 ‘쉬었음’ 인구는 전년 대비 17.3% 증가했다. 전체 20대 연령층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역대 최고인 5.2%나 됐다.

‘쉬었음’ 인구의 구조 변화를 놓고 한국노동연구원은 지난해 12월 발간한 노동리뷰 최신호에서 “(60세 미만 ‘쉬었음’ 인구의 증가는) 경기 둔화로 인해 남성 중심의 주력 연령대 고용이 좋지 않은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세종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20-01-20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