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대사 ‘조선총독’ 비판은 선넘은 것”

입력 : ㅣ 수정 : 2020-01-20 10: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해리 해리스(왼쪽) 주한미국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2018.7.25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해리 해리스(왼쪽) 주한미국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2018.7.25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윤상현 국회의원이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의 발언 논란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윤 의원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으로 최근 문재인 정부의 남북협력 추진 계획을 둘러싸고 불거진 해리스 대사 이슈에 대해 크게 우려하고 있다”며 “동맹 간에도 이견이 있을 수 있고 비판도 있을 수 있으나 반대를 할 때도 지켜야 할 선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한미동맹은 아무리 의견 차이가 크다고 해도 넘어선 안 될 선이 있다고 주장했다.

북미대화가 지지부진하고 북한이 연일 혁명정신을 강조하는 현재 국면에서는 금강산 개별 관광과 같은 남북협력 추진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어 남북협력은 미국과 협의해야 한다는 해리스 대사의 우려를 충분히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청와대와 민주당도 해리스 대사의 의견에 대해 얼마든지 비판할 수 있다”며 “다만 ‘조선총독이냐’는 식의 비판은 넘으면 안 될 선을 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해리스 대사의 개인적인 사항을 놓고 비난하는 것은 한미동맹을 해치고 남북협력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한미동맹을 위해 모두가 절제된 메시지를 내 줄 것을 당부했다.

해리스 대사는 1956년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스카시에서 태어났다. 일본계 미국인으로 미국 해군 역사상 최초로 제독으로 진급했으며, 미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자랐다.

한국인에게 일제 강점기 시대 조선 총독을 연상시킨다는 언급을 낳는 콧수염에 대해서는 “해군 퇴임을 기념해 콧수염을 기르기 시작했다”며 “군인으로서의 삶과 외교관으로서 새로운 삶을 구분 짓기 위한 것”이라고 해리스 대사 스스로 설명했다.

해리스 대사는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이 종북좌파에 둘러싸여 있다는 보도가 있는데 사실이냐고 말해 논란을 낳기도 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