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눈사태로 봉사활동중 한국인 교사 4명 실종

입력 : ㅣ 수정 : 2020-01-18 13: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실종 교사 2명은 여성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서 눈사태로 한국인 4명 실종 하늘에서 본 히말라야 산군들. 사진 가운데 솟은 봉우리가 에베레스트. 2015.9  서울신문DB

▲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서 눈사태로 한국인 4명 실종
하늘에서 본 히말라야 산군들. 사진 가운데 솟은 봉우리가 에베레스트. 2015.9
서울신문DB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에서 눈사태를 만나 한국인 4명이 실종됐다.

외교부는 18일 안나푸르나 트레킹을 위해 네팔로 간 한국인 관광객 11명 중 9명이 어제(17일) 오전 베이스캠프 트래킹 코스를 따라 이동하다가 해발 3230미터의 데우랄리 지역에서 눈사태를 만나 4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네팔 현지매체도 관련 소식을 보도했다.

네팔 카트만두에서 현지 매체 카바허브닷컴은 눈사태로 한국인 관광객을 포함한 7명이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에서 실종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상황 대응팀을 꾸리고 현지 대사관측과 실종자 수색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한편 네팔 데우랄리 지역의 관광객 실종 장소는 차가 다닐 수 없어 도보로 접근이 가능한 곳이고, 현지 기상도 어제부터 나빠져 구조 헬기 출동도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라고 현지 교민이 전했다.

실종된 한국인들은 봉사활동을 떠난 한국인 교사들이다.

충남교육청은 18일 “네팔로 해외 교육 봉사활동을 떠났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연락 두절돼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교사 4명은 지난 17일 오후 3시 40분쯤 네팔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인근에서 눈사태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발생 소식을 접한 도 교육청은 즉시 비상대책반을 꾸리고 현지에 지원 인력을 급파했다.

이번 네팔 교육봉사활동에 참가한 교사들은 모두 11명으로, 지난 13일 출발했다.

25일까지 네팔 카트만두 인근 지역 초등학교와 중학교와 공부방 등에서 교육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연락 두절돼 소재가 확인되지 않는 4명은 모두 다른 학교 소속으로 이중 2명은 여성 교사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 13일 출발해 25일까지 네팔 카트만두 인근 지역 초등학교와 중학교와 공부방 등에서 교육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사고는 현지 시간 17일 오전 10시 30분∼11시 네팔 고산지대인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래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해발 3230m)을 지나던 도중 눈사태를 만나면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4명이 소재 확인이 안된 상태이고, 다른 5명은 안전하게 대피했다.

나머지 2명은 건강상 숙소에 남아 있었다.

충남도교육청은 소재 확인이 아직 안 되는 4명이 이모(56·남), 최모(37·여), 김모(52·여), 정모(59·남) 교사라고 밝혔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