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 피해 보호소에 온 황금볏과일박쥐

입력 : ㅣ 수정 : 2020-01-17 0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불 피해 보호소에 온 황금볏과일박쥐  재앙급 산불로 호주 야생동물들이 위기에 처한 가운데 지난 8일 호주 우랄라의 한 동물보호소에 멸종위기종인 황금볏과일박쥐들이 자원봉사자들의 보호를 받으며 먹을 것을 기다리고 있다. 산불 피해를 입은 코알라와 캥거루, 대형 박쥐들을 감쌀 헝겊주머니 등 구호물품들이 전 세계에서 답지하고 있지만 구호단체들은 재난 상황을 감안할 때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우랄라 AP 연합뉴스

▲ 산불 피해 보호소에 온 황금볏과일박쥐
재앙급 산불로 호주 야생동물들이 위기에 처한 가운데 지난 8일 호주 우랄라의 한 동물보호소에 멸종위기종인 황금볏과일박쥐들이 자원봉사자들의 보호를 받으며 먹을 것을 기다리고 있다. 산불 피해를 입은 코알라와 캥거루, 대형 박쥐들을 감쌀 헝겊주머니 등 구호물품들이 전 세계에서 답지하고 있지만 구호단체들은 재난 상황을 감안할 때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우랄라 AP 연합뉴스

재앙급 산불로 호주 야생동물들이 위기에 처한 가운데 지난 8일 호주 우랄라의 한 동물보호소에 멸종위기종인 황금볏과일박쥐들이 자원봉사자들의 보호를 받으며 먹을 것을 기다리고 있다. 산불 피해를 입은 코알라와 캥거루, 대형 박쥐들을 감쌀 헝겊주머니 등 구호물품들이 전 세계에서 답지하고 있지만 구호단체들은 재난 상황을 감안할 때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우랄라 AP 연합뉴스
2020-01-17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