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명당 2명꼴… 서울 교통사고 사망자 역대 최저

입력 : ㅣ 수정 : 2020-01-17 0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50년 만에 첫 2명대 진입…배달문화 영향 이륜차 사망 30%↑
지난해 서울 지역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국내 최초로 10만명당 2명대까지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집계 통계를 시작한 1970년 이래 역대 최저치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해 서울 지역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246명으로 전년 대비 54명(18.0%) 감소했다고 16일 밝혔다. 사망자 수는 2015년 372명에서 2016년 345명, 2017년 335명, 2018년 300명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서울 지역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 역시 전년도 3.0명에서 2.4명으로 줄었다. 서울을 포함한 1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2명대로 진입한 건 처음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보행 중 사망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144명으로 전년 185명보다는 22.2% 줄었다. 이 가운데 노인 보행자는 73명으로 전년 97명보다 24.7% 줄었다. 사업용 차량에 의한 사망자도 87명으로 지난해보다 31명(26.3%) 감소했다. 다만 이륜차 사망자는 총 70명으로 전년 대비 16명(29.6%) 증가했다. 배달문화 확산으로 배달업 종사자 사망(15명→23명)이 늘어나는 등 여러 요인이 영향을 미쳤다.

지역별로는 송파구(26명→13명), 영등포구(22명→11명), 노원구(14명→7명) 순으로 전년 대비 전체 사망자가 감소했다. 반면 서대문구(5명→14명), 강서구(11명→19명), 성동구(9명→13명) 순으로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많았다.

서울청 관계자는 “사람이 먼저인 보행자 중심 교통사고 예방 정책을 꾸준히 추진할 계획”이라면서 “올해도 교통약자인 어린이·노인 등 소중한 생명 살리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20-01-1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