낡은 수도관 방치… 1년 새 6600억원어치 수돗물 샜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17 0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년 넘은 수도관로 전국에 2만 7552㎞
누수로 年 7억 2000만t 땅속으로 버려져
수돗물 요금 서울 569원 < 강원 1011원

국내 수도관로의 노후화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후화로 한 해 7억 2000t의 수돗물이 공급 과정에서 사라질 뿐 아니라 수질오염 사고 위험도 높아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환경부가 16일 발표한 ‘2018년 상수도 통계’에 따르면 수도관로 총길이는 전년 대비 8116㎞ 증가한 21만 7150㎞에 달했다. 수돗물 보급률은 99.2%, 급수 인구는 5265만명이다. 수도관 설치가 늘면서 노후도가 심각하다. 30년 이상 된 관로가 전체의 12.7%인 2만 7552㎞로 파악됐다. 경북 울릉은 30년 이상 된 관로 비율이 51%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서울은 30년 이상 된 관로 길이가 2830㎞나 됐다.

2018년 공급된 수돗물 총량 66억 5600만t 가운데 상수도관 노후 등으로 10.8%인 7억 2000만t이 가정·사무실·식당 등 수용가로 전달되는 과정에서 누수됐다. 생산원가 기준 손실액은 6581억원으로 추산됐다. 제주는 누수율이 43.3%로 가장 낮은 서울(2.4%)과 큰 차이를 보였다.

수돗물 평균 요금은 1t당 736.9원으로 생산원가(914원) 대비 80.6%에 불과해 요금 현실화가 시급한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569원), 인천(665원), 대구(686원) 등 특별·광역시는 전국 평균 요금보다 낮았으나 강원(1011원), 전북(952원), 충남(895원) 등은 전국 평균보다 비쌌다. 수도 요금은 원가 보상, 시설 유지비용 등 지방자치단체 여건에 따라 격차가 발생한다. 도시는 농어촌보다 인구밀도·정수장 규모 등 여건이 양호해 수도 요금이 상대적으로 저렴했다. 농어촌 지역은 1인당 관로 길이가 도시 대비 평균 8배로 유지비용이 높다.

환경부는 노후 상수관로 실태를 조사해 노후관 교체·개량이 시급한 지역의 상수관망 정비를 조속히 지원할 계획이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20-01-17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