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세 확장 나선 정의당… 미래당·금융노조·생협과 연합공천 추진

입력 : ㅣ 수정 : 2020-01-17 0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자생존 위해 비례후보 외부 공천 검토
당 전국위 의결·연대 단체 이견은 ‘과제’
발언하는 심상정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언하는 심상정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9
연합뉴스

정의당이 4·15 총선에서 원외정당인 미래당과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생활협동조합 등 외부 인사를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시키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으로 의석수 확대가 예상되는 이번 총선을 계기로 당의 외연을 최대한 확장하고 ‘독자 생존’의 길을 찾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16일 당 관계자에 따르면 정의당은 비례대표 후보 명부의 한 축인 전략경쟁명부에 해당 단체 소속 인사들을 올려 선거에 함께 뛰는 방식을 추진하고 있다. 정의당 관계자는 “미래당,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산하 금융노조와는 일정 수준 이상의 선거연대 합의에 이른 단계고, 아이쿱생협은 좀더 논의가 진행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다른 단체는 출마 전 정의당에 가입하고 미래당 소속은 당대당으로 선거연대를 하는 방식을 검토 중이다.

정의당은 오는 19일 제4차 전국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국회의원 후보 선출방침’을 의결한다. 정의당은 전국위에서 전략경쟁명부 도입 등 선거 전략이 확정되면 개방할당 규모, 부여 순번, 선출 방법 등을 별도 태스크포스(TF)에서 마련해 차기 전국위에 제출할 예정이다.

정의당이 비례후보 자리까지 내주면서 외연 확장에 나선 것은 4·15 총선을 계기로 독자 생존 방안을 모색할 필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번 총선에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면서 정의당은 제도의 이점을 활용해 비례 의석을 최대한 확보해야 한다. 더구나 비례 의석수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더불어민주당은 “더이상 정의당과의 선거연대는 없다”며 선을 그은 상황이다.

다만 연대 단체들과의 ‘연합공천’까지는 몇 가지 난관이 남았다. 당장 이 전략이 전국위에서 순탄하게 의결될지는 미지수다. 당 관계자는 “특히 전략경쟁명부 도입을 두고 논란이 많을 것으로 본다”면서 “통과를 장담할 수만은 없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의당은 이번 전국위에서 전략경쟁명부의 20%를 청년으로 구성하고 비례대표 1번뿐만 아니라 2번도 청년으로 구성하는 방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20-01-17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