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취업자 30만 1천명 증가…고용률 60.9% 22년만에 최고

입력 : ㅣ 수정 : 2020-01-15 08: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남기 “작년 일자리 반등의 해…양과 질 큰 폭 회복세”
모두발언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 1차 혁신 성장 전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15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모두발언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 1차 혁신 성장 전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15
뉴스1

지난해 12월 일자리 증가 폭이 50만명을 넘기면서 지난해 연간 일자리 증가 폭이 2년 만에 30만명대를 회복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작년 한 해 고용지표는 연말로 갈수록 회복 흐름이 더욱 공고화해 양과 질 양측에서 모두 큰 폭의 회복세를 보인 ‘일자리 반등의 해’였다”고 밝혔다.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2019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715만 4000명으로 1년 전보다 51만 6000명 늘어났다. 이는 5년 4개월 만에 최대 증가폭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연간 취업자는 2712만 3000명으로 1년 전보다 30만 1000명 증가해 2017년 이후 30만명대를 다시 회복했다.

작년 실업자는 106만 3000명이었다. 실업자 수는 2016년부터 4년 연속 100만명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작년 실업률은 3.8%로 전년과 동일했고, 고용률은 60.9%로 22년 만에 최고였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작년의 고용 개선 흐름이 올해도 지속할 수 있도록 정책역량을 총집중하는 한편 제조업·40대 등 취약분야 개선에도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바이오산업 혁신 정책방향 및 핵심과제 ▲바이오헬스 핵심규제 개선방안 ▲사회적 가치 실현 공공부문 추진 전략 ▲2020년 대통령 신년사 경제분야 후속조치계획 등을 상정해 논의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