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계 이전 70억년 된 먼지

입력 : ㅣ 수정 : 2020-01-15 02: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0년 전 호주에 떨어진 운석서 발견
우주에서 지구로 떨어진 운석에서 태양계가 만들어지기 전인 약 50억~70억년 전의 우주먼지가 확인됐다. 지구에서 발견된 고체 물질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학계에 보고됐다. 태양계는 약 46억년 전에 형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 시카고대학 필드자연사박물관 큐레이터인 필립 헥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태양이 형성되기 이전의 우주먼지로 만들어진 운석에 관한 연구 결과를 과학저널 ‘미국 국립과학원 회보’(PNAS)에 1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 운석은 1969년 9월 28일 호주 멜버른에서 약 100㎞ 남쪽에 있는 머치슨 인근에 떨어졌는데, 시카고대학이 이번에 운석에서 태양계 형성 이전의 알갱이를 추출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태양 이전의 알갱이는 지구에 떨어지는 운석 중 약 5% 정도로 드물다. 크기도 작아 분석이 어렵지만 태양계 이전 상황을 담고 있어 ‘타임캡슐’ 역할을 한다. 연구팀은 태양계 형성 이전 알갱이가 우주를 돌아다니는 고에너지 입자인 우주선(線)에 노출된 정도를 측정하는 방법으로 나이를 파악했다.

헥 박사는 “지구에 도달한 가장 오래된 물질인 우주먼지를 통해 별과 탄소의 기원, 우리가 숨 쉬는 산소의 기원을 파악할 수 있다”며 “태양 형성 이전의 사건도 추적해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2020-01-15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