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악셀 퍼펙트 찬사…유영, 피겨 새 역사 썼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15 02: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동계청소년올림픽 피겨 첫 금메달…“베이징올림픽에선 쿼드러플 점프 도전”
유영이 14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세계청소년동계올림픽 대회 피겨 여자싱글 마지막날 프리스케이팅에서 유연성이 풍부한 비엘만 자세로 업라이트 스핀을 연기하고 있다.  로잔 펜타프레스 연합뉴스

▲ 유영이 14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세계청소년동계올림픽 대회 피겨 여자싱글 마지막날 프리스케이팅에서 유연성이 풍부한 비엘만 자세로 업라이트 스핀을 연기하고 있다.
로잔 펜타프레스 연합뉴스

한국 피겨스케이팅의 ‘포스트 김연아’로 주목받는 유영(16·과천중)이 금메달을 땄다. 2012년 시작된 동계청소년올림픽에서 한국 피겨가 금메달을 딴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유영은 14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대회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3.11점, 예술점수(PCS) 67.38점, 총점 140.49점을 받았다. 이로써 유영은 앞선 쇼트프로그램 점수 73.51점과의 합산 총점 214.00점을 기록하면서 크세니아 시니치나(200.03점), 안나 플로로바(187.72점·이상 러시아)를 큰 점수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유영은 “경기 전에 긴장했지만, 훈련이라 생각하며 연기했다”면서 “지난 5일 국내 종합선수권대회가 끝난 뒤에도 쉬지 않고 운동했는데 결과가 좋아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영은 올 시즌 세 바퀴 반을 뛰는 고난도의 점프 기술인 트리플 악셀의 완성도를 높이며 국내 1인자 자리를 굳혔다. 이날도 11세부터 훈련을 시작한 트리플 악셀이 우승의 디딤돌이 됐다. 그는 첫 번째 연기 과제인 트리플 악셀을 깨끗하게 성공시켜 수행점수(GOE) 1.26점을 얻은 것을 시작으로 순조롭게 연기를 이어 갔다.

세 바퀴 반을 뛰는 고난도 기술인 트리플 악셀을 완벽하게 구사하는 여자 선수는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흔치 않다. 유영은 비시즌 때마다 트리플 악셀 훈련에 매달렸고 마침내 동계청소년올림픽에서 결실을 봤다. 유영은 이제 다음 목표인 쿼드러플(4회전) 점프에 도전한다. 그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는 쿼드러플 점프를 구사하겠다”고 이를 앙다물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20-01-15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