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전기차 업체로 재탄생”… 5년간 29조 투자

입력 : ㅣ 수정 : 2020-01-15 02: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CEO 인베스터 데이 행사서 ‘플랜 S’ 공개
“전 부문 근본적 혁신”… 엠블럼도 바꿀 듯
2025년까지 모든 차급 전기차 11종 출시
친환경車 25%로… 세계 점유율 6.6%로
‘모빌리티 허브’ 구축·맞춤형 PBV 박차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이 1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최고경영자(CEO) 인베스터 데이’ 행사에서 주주, 애널리스트, 신용평가사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기아차의 중장기 미래 전략 ‘플랜 S’와 ‘2025년 재무 및 투자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기아자동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이 1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최고경영자(CEO) 인베스터 데이’ 행사에서 주주, 애널리스트, 신용평가사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기아차의 중장기 미래 전략 ‘플랜 S’와 ‘2025년 재무 및 투자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가 전기차와 자율주행 서비스를 주력으로 하는 모빌리티 회사로 재탄생한다. 이를 위해 2025년까지 29조원을 투자한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다가올 미래차 시장의 첨병으로 현대차가 아닌 기아차를 택한 것이다.

기아차는 1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기관투자가들을 대상으로 개최한 ‘최고경영자(CEO) 인베스터 데이’ 행사에서 기아차의 중장기 미래 전략 ‘플랜 S’를 공개했다. 플랜 S는 기아차가 앞으로 5년 내에 전기차와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체질을 확 바꾸겠다는 계획으로 S는 ‘전환’(Shift)을 뜻한다. 기아차 측은 “브랜드 정체성, 기업 이미지, 디자인 방향성 등 전 부문에 걸쳐 근본적인 혁신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기아차 고객의 최대 관심사인 기아차 엠블럼도 바뀔 것으로 보인다.

기아차는 플랜 S의 첫 단추로 내년에 전기차 전용 모델을 내놓을 예정이다. 기존에 출시된 가솔린·디젤 엔진 모델을 전기차로 만들지 않고 전기차에 최적화된 플랫폼이 적용된 모델을 선보인다는 뜻이다. 이를 위해 기아차는 혁신적인 ‘전기차 아키텍처(기본 골격)’ 개발 체계를 도입한다. 디자인은 세단과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경계를 허무는 크로스오버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어 2025년까지 전기차 11종을 출시해 모든 차급에서 전기차 라인업을 갖출 계획이다. 이를 통해 친환경차 판매 비중을 25%로 높여 지난해 2.1%였던 세계 전기차 시장 점유율을 6.6%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2025년까지 지난해 3분기 3.4%였던 영업이익률은 6%, 자기자본이익률은 세계 상위 수준인 10.6%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기아차는 모빌리티 사업에도 박차를 가한다. 전기차 충전소, 정비센터, 편의시설 등이 갖춰진 ‘모빌리티 허브’를 구축하고, 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된 로보택시, 수요응답형 로보셔틀도 운영할 방침이다. 또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사업과 관련해 차량 공유 서비스 전용차, 저상 물류차, 신선식품 배송차 등 맞춤형 PBV 개발에도 나선다. 자율주행 기술이 보편화되면 초소형 무인 배송차, 로보택시 등 통합 모듈 방식의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기술이 적용된 PBV로 사업을 확대한다.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이란 전기차 배터리와 모터가 탑재된 스케이트보드 형태의 플랫폼 위에 용도에 맞는 다양한 차체를 올릴 수 있는 구조를 말한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2020-01-15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