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조국 고초겪어 마음의 빚…갈등 끝내길”

입력 : ㅣ 수정 : 2020-01-14 11: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와대 영빈관서 신년기자회견
문 대통령, “질문 받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요청하는 기자를 지정하고 있다. 2020.1.1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 대통령, “질문 받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요청하는 기자를 지정하고 있다. 2020.1.14
연합뉴스

“검찰 개혁에 조국 기여 굉장히 크다고 생각
유무죄 재판에 맡기고 국민은 조국 놓아주길
윤석열, 엄정수사로 국민 신뢰…개혁 앞장서야”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유무죄는 수사나 재판으로 밝혀질 것”이라며 “결과와 무관하게 조 전 장관이 지금까지 겪었던 어떤 고초, 그것만으로도 저는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에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으로서, 법무장관으로서 기여가 굉장히 크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께 호소하고 싶다. 조 전 장관 임명으로 국민의 갈등과 분열이 생겨나고 지금까지 이어지는 점은 송구스럽다”면서 “그러나 이제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까지 다 통과되었으니 이젠 조 전 장관은 좀 놓아주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유무죄는 그냥 재판 결과에 맡기고, 그분을 지지하는 분이든 반대하는 분이든 이제 갈등을 끝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검찰 개혁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검찰 개혁은 검찰 스스로 주체라는 인식을 가져줘야만 가능하고 검찰총장이 가장 앞장서줘야만 수사관행 뿐 아니라 조직문화 변화까지 이끌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이른바 엄정한 수사, 권력에도 굴하지 않는 수사, 이런 면에서는 이미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얻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신년 기자회견에서 답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1.1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년 기자회견에서 답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1.14
연합뉴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