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軍 무인공격기 없어… 주한미군 자산에 의존

입력 : ㅣ 수정 : 2020-01-08 01: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쿠드스군 사령관이 미군의 드론 공습으로 사망하면서 우리 군이 보유한 무인공격기에도 관심이 쏠린다. 일각에서는 미중러 등 각국이 무인공격기를 도입하며 변화된 전장을 준비하고 있지만 한국은 여전히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주한미군이 보유하고 있는 무인공격기 MQ1C ‘그레이이글’. 연합뉴스

▲ 주한미군이 보유하고 있는 무인공격기 MQ1C ‘그레이이글’.
연합뉴스

●미군 2017년 ‘그레이이글’ 12대 들여와

7일 군 당국에 따르면 한국은 무인정찰기는 다수 확보 및 개발하고 있지만 무인공격기는 주한미군 자산에 의존하는 상황이다. 우리 군은 군단급 정찰용 무인항공기 ‘송골매’(RQ101)와 ‘헤론’, 대대급 정찰용 ‘리모아이’ 등 다수의 무인정찰기를 운용하고 있다. 또 고고도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RQ4) 4대도 도입해 곧 실전배치에 나설 계획이다.

그러나 미군이 솔레이마니를 암살할 때 사용한 리퍼(MQ9)와 같은 무인공격기는 보유하고 있지 않다. 대신 주한미군이 보유한 무인공격기 자산에 의존하고 있다. 주한미군은 2017년 ‘그레이이글’(MQ1C) 12대를 전북 군산기지로 들여온 뒤 2018년 2월 해당 중대를 창설해 운용하고 있다.
공군이 보유한 레이더 자폭공격용 무인항공기 ‘하피’. IAI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공군이 보유한 레이더 자폭공격용 무인항공기 ‘하피’.
IAI 제공

●육군·공군 조직 이기주의에 경쟁 뒤져

그나마 우리 군이 가진 무인기 중 공격 기능을 가진 무인기는 이스라엘에서 도입한 ‘하피’가 유일하다. 하지만 하피는 레이더 전파를 탐지하고 레이더를 향해 자폭하는 형태로 소형 표적을 세밀하게 타격할 수 있는 무인공격기와는 개념이 다르다. 한국이 무인공격기 경쟁에서 뒤진 가장 큰 이유는 여전히 조직 이기주의에 빠져 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많다. 류성엽 21세기군사연구소 전문연구위원은 “한국의 경우 육군은 공군의 임무와 기능을 빼앗기 위해 필요한 명분을 획득하려는 수단으로 무인기를 활용하려 하고, 공군은 무인기의 중요성을 알고 있음에도 무인기 도입이 조종사의 보직 감소로 이어질 것을 걱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20-01-08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