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뉴질랜드 30대 女총리 향한 안티운동 ‘논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12-31 13:53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총리 얼굴 나온 잡지 표지 뒤집는 ‘턴아던’에 비판 제기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신화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신화 연합뉴스

성공한 여성을 향한 남성들의 성차별일까, 이미지 정치를 꼬집는 정당한 비판일까. 뉴질랜드의 젊은 여성 수장 저신다 아던(39) 총리에 대한 안티 운동인 ‘턴 아던’(Turn Ardern)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턴 아던’은 아던 총리의 얼굴 사진이 나온 잡지나 책을 뒤집어서 그의 얼굴이 보이지 않도록 한 뒤 이를 촬영해 해시태그와 함께 온라인에 공유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2017년 10월 총리직에 오른 아던은 30대의 나이와 눈에 띄는 외모로 패션잡지 ‘보그’를 비롯해 여러 매체의 표지를 장식하는 등 인기를 끌었다. 더불어 지난 3월 뉴질랜드 테러 당시 보여준 유능한 리더십으로 국내외의 찬사를 얻기도 했다. 최근 34세의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의 등장으로 아던에게 다시 한번 관심이 쏠리기도 했다.

아던 총리의 인기가 오르자 그가 국정은 제쳐두고 국제문제 등 자신의 이미지를 위한 이슈에만 신경 쓴다는 비판도 생겨났다. ‘턴 아던’ 운동을 주도하는 60대 남성은 뉴질랜드 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국민은 패션모델이 아닌 총리를 원한다”면서 “국민 중 많은 사람들은 아던 총리가 국정 운영이 아닌 사진 촬영을 하는데 많은 시간을 보낸다고 느낀다”고 주장했다.
지지자와 셀카를 찍는 저신다 아던(왼쪽) 총리-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지자와 셀카를 찍는 저신다 아던(왼쪽) 총리-로이터 연합뉴스

‘턴 아던’이 젊은 여성 총리의 ‘이미지 정치‘ 꼬집는 것이라는 주장의 반대편에서는 남성들의 성차별적이고 여성혐오적인 행동이라는 비판도 제기된다. 특히 ‘턴 아던’을 주도한 남성이 60대라는 점에서 젊은 세대가 못마땅한 기성세대의 심술이라는 시각도 있다. 이들을 향해 일부 아던 총리의 지지자들은 뒤집힌 잡지를 다시 되돌려 놓는 ‘리턴 아던’ 운동으로 맞서고 있다.

7주째 뉴질랜드 베스트셀러 목록에 올랐던 아던 총리의 전기도 최근 다시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아던 총리의 전기 작가 미셸 더프는 “‘턴 아던’은 여성을 향한 증오를 의미하는 또다른 징후일 뿐”이라며 “여성이 지도자가 되는 것에 위협을 느낀 남성들이 아던의 얼굴을 보는 것조차 견딜 수 없어하는 모습은 그리 달갑지 않다”고 지적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