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원주 국내 첫 문화도시 선정, 세계적 문화도시로 도약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12-31 14:47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박경리문학공원 등 문화자원이 풍부한 강원 원주시가 국내 첫 문화도시로 선정돼 글로벌 문화도시로 도약이 기대된다. 원주시 제공

▲ 박경리문학공원 등 문화자원이 풍부한 강원 원주시가 국내 첫 문화도시로 선정돼 글로벌 문화도시로 도약이 기대된다. 원주시 제공

강원 원주시가 국내 첫 문화도시로 선정돼 세계적 문화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원주시는 지난 10월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에 가입한데 이어 최근 국내 첫 문화도시까지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1차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된 원주시는 앞으로 ‘문화도시 원주’라는 도시 브랜드와 더불어 5년간 국비 100억원, 지방비 100억원 등 최대 200억원을 지원 받게 된다. 원주시의 목표는 ‘시민 모두가 문화 활동의 중심이 되고, 도시의 주체가 되는 36만 5000개의 문화도시’다.

원주시는 지난 2015년 문화체육관광부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에 선정돼 2016년부터 사업을 추진, 지난해 강원도내에서 유일하게 예비 문화도시로 선정됐다. 지난 1년 동안 저항 실천의 도시, 협동나눔의 도시, 생명존중의 도시, 일상예술의 도시, 포용성장의 도시, 소통공감의 도시 등 6개의 의제를 테마로 문화도시 방향을 정했다.

앞으로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만들어진 81개 실천과제를 연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시민 중심의 ‘원주 테이블’을 운영하면서 신규 사업을 발굴·실행하는 것을 비롯해 원주형 문화지표를 개발하고 해마다 원주 문화박람회를 개최해 추진 과정을 지역과 공유할 계획이다.

그림책 특화사업도 확장한다. 시는 그림책 클러스터를 조성한 뒤 문화예술교육센터로 기능을 확장해 그림책 기반의 도시문화생태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곽정호 원주시 문화예술과장은 “시민들이 토론 과정을 통해 세부 실천과제와 우선순위를 정한 만큼 앞으로 추진 과정도 시민, 전문가, 기관 및 단체 등 지역 구성원이 해 나간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소외되는 시민 없이 모두가 365일 문화를 즐기는 문화도시를 브랜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원주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