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그레타 툰베리 아버지 “딸은 행복한데 난 걱정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12-30 20:28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 8월 3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기후변화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대서양을 요트로 건넌 그레타 툰베리와 아버지 스반테가 환영하는 이들과 함께 손뼉을 마주 치고 있다. AFP 자료사진

▲ 지난 8월 3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기후변화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대서양을 요트로 건넌 그레타 툰베리와 아버지 스반테가 환영하는 이들과 함께 손뼉을 마주 치고 있다.
AFP 자료사진

미국 잡지 타임이 올해의 인물로 선정한 스웨덴의 어린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16)의 아버지도 처음에 딸을 기후변화에 맞서는 최전선에 내세운 것은 “나쁜 아이디어”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아버지 스반테(50)는 30일 영국 BBC 라디오4 투데이 프로그램 인터뷰를 통해 딸이 금요일마다 학교를 가지 않고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는 시위와 집회를 벌이는 것을 지지하지 않았다고 했다. 또 딸이야 환경운동 활동가가 된 뒤에도 행복해 하지만 자신은 그녀가 직면하고 있는 “미움” 때문에 걱정되는 바가 많다고 부모로서 당연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유명 영화감독이며 자연 다큐멘터리 제작자이기도 한 데이비드 어텐보로 경이 스웨덴 스톡홀름 집에 있는 툰베리 부녀와 위성전화 스카이프로 대화하고, 앵커 미샬 후사인이 직접 스톡홀름으로 날아가 부녀를 인터뷰했다. 후사인은 다만 카메라맨은 현지 고용하는 식으로 비용을 줄였다. 그레타는 일종의 객원 편집자로 손수 방영될 내용을 편집하기도 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영국의 유명 영화감독이자 자연 다큐멘터리 제작자인 데이비드 어텐보로 경이 영국 BBC 라디오4 투데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스웨덴 스톡홀름 집에 있는 그레타 툰베리로 스카이프 통화로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BBC 홈페이지 캡처

▲ 영국의 유명 영화감독이자 자연 다큐멘터리 제작자인 데이비드 어텐보로 경이 영국 BBC 라디오4 투데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스웨덴 스톡홀름 집에 있는 그레타 툰베리로 스카이프 통화로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BBC 홈페이지 캡처

스반테는 후사인과의 인터뷰를 통해 학교 파업에 들어가기 3~4년 전부터 그레타의 말수가 줄고 학교 가기를 싫어해 힘들었다고 털어놓았다. 먹는 것마저 거절하자 부모로서 악몽 같은 시간을 견뎌야 했다고 했다. 해서 그는 그레타, 여동생 베아타와 조금 더 시간을 보내려 했고, 오페라 가수이며 유러비전송 콘테스트 참가 경력도 있는 엄마 말레나 에른만(49)은 계약을 취소하면서까지 온 가족이 함께 하는 시간을 만들었다. 그렇게 몇년 동안 기후변화에 대해 토론하고 연구하면서 그레타는 차츰 열정을 되찾았다.

가끔 그레타가 부모에게 “엄청 위선적”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하지만 부모가 자신의 영향을 받아 환경친화적이 되는 것을 보면서 에너지를 얻었다. 예를 들어 어머니도 항공기를 이용하지 않기로 했고 아버지는 채식을 하게 됐다. 스반테는 딸이 요트로 대서양을 오가는 데 동반하기도 했는데 “기후를 되살리기 위해 그런 것이 아니라 우리 아이들을 위해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또 딸이 사회활동을 열심히 함으로써 “바뀌었고 아주 행복해 한다”면서 “여러분은 평범하지 않은 아이라고 생각하는데 내겐 그저 여느 아이와 다를 바 없고, 남들이 할 수 있는 모든 일들을 할 수 있는 아이다. 돌아다니며 춤추고, 많이 웃고, 즐거운 일들이 많다. 그녀는 아주 좋은 상태”라고 말했다.

하지만 “변화하지 않으려 하는” 이들이 “생김새나 옷차림, 습관이나 다른 점들”을 부풀려 비난하곤 한다고 그레타도 말한 적이 있다고 했다. 특히 “가짜 뉴스, 사람들이 그녀에 대해 꾸며내는 모든 일들, 이 모든 것이 미움에서 기원한다”면서도 딸이 이런 비난에 “믿기지 않을 만큼 잘” 대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솔직히 말해 난 그녀가 어떻게 하는지 모른다. 하지만 그애는 대부분 웃어넘긴다. 재미를 찾는 것이다.”

스반테는 장차 가족들을 위해 모든 상황이 “덜 지독해지길” 바라며 딸이 “진심으로 학교에 돌아가고 싶어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음달 3일 17세 생일을 맞는 그레타가 이제는 혼자 여행해도 될 나이가 됐다며 “그애가 날 필요로 한다면 가도록 애쓰겠지만 내 생각에 그애는 갈수록 혼자 힘으로 해낼 것이다. 그게 대단한 일”이라고 말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