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24시간 국회 가동에 속기사·방호담당관 ‘극한 직업’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12-25 06:23 국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문희상·주승용 2명 교대로 의장석 지켜 속기사 40여명 2개팀 1인당 5분씩 작업

24일 국회에서 필리버스터가 진행되는 와중에 여야 의원들이 엎드려 자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4일 국회에서 필리버스터가 진행되는 와중에 여야 의원들이 엎드려 자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맞불 필리버스터가 시작되며 발언자로 나선 국회의원들에게 관심이 집중되고 있지만, 보이지 않는 곳에서 구슬땀을 흘리는 이들도 있다. ‘24시간 국회’ 가동에 의외로 고생하는 집단은 국회의장단이다. 현재 의장단은 더불어민주당 출신 문희상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소속 이주영 부의장, 바른미래당 소속 주승용 부의장 등 3인으로 구성돼 있는데, 이들은 필리버스터가 진행되는 동안 차례로 의장석을 지켜야 한다. 이번 필리버스터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에 반대하는 이 부의장이 의장단 업무에 참여하지 않아 문 의장과 주 부의장 2명이 4시간씩 번갈아 가며 사회를 보고 있다.

업무 강도가 가장 센 곳은 국회 의사국이다. 의사국 소속인 속기사들은 필리버스터가 시작되면 각각 40여명으로 구성된 2개 팀을 꾸려 1인당 5분씩 돌아가며 발언을 받아친다. 필리버스터는 휴일에도 진행되기 때문에 속기사들은 발언자가 있는 한 약 3시간마다 돌아오는 근무를 반복해야 한다. 2016년 8일간 이어진 필리버스터 당시 일부 속기사들은 과도한 업무로 인해 병원을 찾거나 특정 부위에 마비가 오는 후유증을 겪기도 했다. 의사 진행을 보좌해야 하는 의사과, 국회 안전을 담당하는 의회방호담당관 관계자 등도 필리버스터 기간 밤낮으로 국회를 지킨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2019-12-25 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